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084 0232020032759088084 02 0201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58969572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5527000 1585275543000

임은정 "성접대 받던 간부가 법무부 차관되는 게 검찰…n번방에 관대할 수밖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부장검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부장검사가 일명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일각에서 검찰이 관대한 처분을 내리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입을 일었다.


임 부장검사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n번방 사건에 광분한 대학 후배로부터 검찰은 왜 그렇게 관대하냐는 항의 전화를 받았다"며 "별장 성접대 받으며 야동 찍던 간부가 법무부차관이 되고, 검찰총장도 될 뻔한 검찰인데 뭘 놀라냐고 했다. 검찰 구성원이기도 하고 성폭력 피해자이기도 해서 많이 민망하고 화도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과거 검찰 내에서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라고도 했다. 임 부장검사는 "스폰서를 달고 성매매까지 한 부장에 대해 문제제기를 했다가 '부장에게 꼬리치다가 뒤통수치는 꽃뱀 같은 여검사'라고 불리기도 했고, '헤픈 여자'라는 말도 들은 적이 있다"고 했다.


또한 그는 "n번방 사건 등 성폭력 사건은 표면적으로 남녀 문제로 느끼는 사람들이 많은데 권력의 문제다. 갑질, 유권무죄, 전관예우와 그 본질이 다를 바 없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n번방 사건 등에 분노하는 모든 분들에게 검찰에 몸담은 사람으로 그저 죄송할 따름"이라며 "정권이 바뀐다고 천지개벽하듯 사회와 검찰이 한번에 바뀌지 않는다. 검찰이 이 지경이라 많이 죄송합니다만 고장 난 저울을 고쳐보려는 수리공들이 검찰 내부에 있으니 사회와 검찰을 포기하지 말고 감시와 질책,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