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140 0182020032859109140 03 0306001 6.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4436000 1585384447000 related

국민 70% "국내 양극화 주범은 부동산…수도권 집값 고평가"

글자크기
매일경제

[자료 제공 = 엘림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 10명 중 7명이 국내 경제양극화의 주범으로 부동산을 꼽았다. 특히 수도권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고평가돼 있다는 평가가 많았다.

엘림넷 나우앤서베이는 최근 패널 2320명(남성 1204명, 여성 1116명)을 대상으로 '부동산과 토지공개념에 관한 의견조사'라는 주제의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 구성은 자가 주택 보유자가 1416명(남성 752명, 여성 664명) 61%, 전세 주택 보유자가 556명(남성 283명, 여성 273명) 24%, 월세 주택 보유자 296명(남성 142명, 여성 154명) 13%, 기타 주택 보유자가 52명(남성 27명, 여성 25명) 2%이었다.

'현재 수도권 아파트 가격에 대한 귀하의 생각은?'에 대해 질문한 결과 '버블 상태(35%)', '고평가(35%)'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고, '저평가(15%)', '적정(9%)', '매우 저평가(6%)' 등이 뒤를 이었다.

주거 형태별로 교차분석을 한 결과 모든 집단에서 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고평가' 또는 '버블 상태'라고 선택한 응답자들이 6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수도권 아파트 가격 수준을 '버블 상태'라고 응답한 비율은 자가 주택 거주 응답자 집단에서 가장 낮은 32%를 보였고 다른 집단은 모두 40% 이상으로 나타났다.

'현재 우리나라 양극화는 어느 정도 수준이라고 생각하십니까?'에 대해 질문한 결과 '경계 (31%)'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다음으로 '심각(29%)', '매우 심각(14%)', '주의(13%)', '관심(13%)'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우리나라 양극화는 어느 정도 수준이라고 생각하십니까?'에 대해 주거 형태별 교차분석을 실행한 결과 모든 집단에서 '경계' 이상의 단계를 선택한 응답자들이 7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양극화 심화의 주원인은?'에 대한 질문에는 '부동산 소유 불균형 (27%)'이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고 그다음으로 '부모의 직업적 신분에 따른 차별 대우(15%)', '금융자산 불균형(15%)',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11%)', '연줄에 의한 취업 기회의 불평등(9%)', '정규직/비정규직 임금 격차(9%)', '직무(직업)별 임금 격차(6%)', '교육 수준의 불평등(3%)', '개인의 노력(3%)', '개인의 타고난 능력(2%)' 순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해 가장 효과적인 정책 수단은?'이라는 질문에는 '다주택자 보유세/양도소득 세 중과(23%)'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고, 그다음으로 '다주택자 상속세 중과(16%)', '공공 임대 주택 공급 확대(14%)', '주택 보유 제한 제도 도입(13%)', '재개발/재건축 완화로 민간 공급 확대(11%)', '개발이익/초과이익 환수 강화(9%)', '부동산 담보 대출 제한(8%)', '주택 임대사업자 요건 강화(6%)'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의 응답자는 전국의 10~60대의 남자 1204명, 여자 1116명, 총 2320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03% 포인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