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3533 0012020033059133533 01 0101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35040000 1585535169000 related

이인영 “황교안, 대구봉쇄·교회 발언 선거용 거짓선동 유감”

글자크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코로나19 관련 ‘정부의 대구 봉쇄조치 의혹’ 등을 언급한 것에 대해 “국난 극복을 위해 국민이 먼저 희생을 감수하는 중대한 시기에 야당 대표가 선거용 거짓선동을 감행하는 건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황 대표가 쓴) ‘정부 대구 봉쇄조치 발언’은 지역주의를 노린 거짓 선동”이라며 “(정부는) 한순간도 대구를 봉쇄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안전보다 중국을 외친 무능한 문재인 정부’라는 비난은 사실관계를 무시한 무책임한 거짓 정치선동이다. 중국이 먼저라고 주장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교회가 집단 감염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정부여당이) 매도했다는 것도 일부 기독교 표심을 의식한 거짓 선동”이라며 “어제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한국 교회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참여해준 것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지역주의를 선동하고 종교를 정치에 끌어들일 궁리를 하는 것은 국민에 큰 결례”라고 비난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예산 항목 20%를 변경해 100조원의 코로나 대응 재원을 마련하자’고 주장한 데 대해 “듣기에 따라 무책임하게 느껴지기도 한다”면서도 “기존 예산을 전용하자는 것은 현실성이 없지만, 그럼에도 통합당의 입장에서 크게 벗어나 경제위기를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자는 취지에 우리는 매우 주목할만하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선 “작은 구멍이 둑을 무너뜨리는 첨예한 상황”이라며 “자가격리에 대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일탈 행위에 작은 관용도 없어야 한다. 코로나19의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강력히 취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향신문

이인영 원내대표 /김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