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2185 0042020040159212185 03 03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741676000 1585743246000 related

3천만 원 차는 143만 원 절감...사상 최대 소비세 감면

글자크기

출고가격 5%인 개별소비세, 최대 백만 원까지 세금 감면

6월 말까지 국산·수입 신차 출고하면 세금 감면 혜택

교육세·부가가치세도 함께 낮아져 세금 절감액 더 커져

[앵커]
새 자동차를 살 계획이 있다면 오는 6월까지 구매하는 게 좋겠습니다.

정부의 개별소비세 감면 조치가 역대 최대규모여서 3천만 원짜리 자동차는 모두 143만 원의 세금을 아낄 수 있습니다.

이광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 자동차를 사면 여러 세금 중 개별소비세로 출고가격의 5%를 세금으로 내야 합니다.

국세청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 활성화 조치의 하나로 자동차 구매를 촉진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을 주고 있습니다.

6월 말까지 국산이나 수입차를 출고하면 개별소비 세 중 70%, 액수로는 백만 원까지 세금을 감면해줍니다.

개별소비세가 내려가면 교육세와 부가가치세도 덩달아 낮아져 세금절감 혜택은 더욱 커집니다.

출고가격 3,000만원인 자동차의 경우 이 가격에 붙는 개별소비세 5%, 150만 원이 감면 후 50만 원으로 100만 원 줄어듭니다.

이에 따라 교육세가 15만 원 등으로 낮아져 모두 143만 원의 가격 인하 효과를 보게 되는 셈입니다.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때, 또 전 세계 경기 침체기였던 2018년에도 개소세를 인하했지만 당시에는 감면 폭이 30%에 그쳤습니다.

[강상식 / 국세청 소비세과장 : 민생 경제를 안정시키고 내수회복을 지원함으로써 경제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2020년 3월 1일부터 개소세 중 70%를 100만 원 한도까지 사상 최대로 감면하고 있습니다.]

또 10년 이상 노후 차를 신차로 교체하거나 하이브리드나 전기, 수소차 등 친환경차를 구입하면 100만 원에서 500만 원까지 추가로 세금혜택을 받게 됩니다.

노후차 교체와 친환경차 감면을 중복으로 적용받기 때문에 세금절감 폭이 더 커집니다.

부품 조달 차질과 공장가동 중단 등으로 판매 절벽에 놓인 자동차 업체들은 개소세 감면에 맞춰 할부금리 인하 등 공격적인 판촉전에 나섰습니다.

YTN 이광엽[kyup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