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2439 0012020040159212439 01 0105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44981000 1585751170000 related

[총선 D - 13]비례 원팀·후보 단일화…여야 할 것 없이 ‘뭉쳐야 산다’

글자크기

민주당·더시민, 통합당·미래한국당 수도권 공략 본격화

선관위 “현수막에 함께 홍보 불가” 판단에도 ‘한 몸’ 강조

2일 0시 선거운동 시작…여야 지도부, 민심 현장 찾아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앞줄 가운데)과 더불어시민당 최배근 상임공동선대위원장(오른쪽) 등 두 당 지도부가 1일 수원 민주당 경기도당에서 연석회의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 지도부는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0시, 일제히 민심 현장을 찾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서울 종로구 창신동의 한 마트를 찾아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을 위로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서울 광화문에서 출정식을 열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서울 지축철도차량기지를 방문해 청소노동자들과 간담회를 했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유세·율동 등 기존 방식의 선거운동에 차질이 생기면서 초반 선거운동전은 각각의 비례위성정당과 ‘한 몸’임을 강조하는 ‘공중전’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동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현수막 타당 홍보 등 지역구 정당과 비례대표용 정당의 공동 선거운동 방식에 제동을 걸면서 비례정당 선거 전략에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선거운동 돌입과 함께 지역구에서는 단일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 여야 수도권행 ‘비례 원팀’ 강조

여야는 선거운동 개시일을 하루 앞둔 1일 일제히 수도권 표심 공략에 나섰다.

민주당·더불어시민당은 1일 경기 수원 민주당사에서 제1차 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를 열고 ‘원팀 선거운동’을 강조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우리는 코로나 전쟁을 이겨 국난을 극복하고 국민의 고통을 덜어드리는 일에 집중하며 선거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보자는 다른 정당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는 선관위 판단으로 민주당 참석자들은 ‘더시민당’ 언급을 최소화했다. 민주당은 발언자 전원이 지역구 출마자였다. 반면 선거법상 제약이 상대적으로 덜한 더시민 측은 “ ‘더불어 한 집안’에 보내는 국민 지지가 높아질 것” “더시민은 민주당 정신·뿌리를 공유하고 있다”고 했다.

통합당도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수도권 공략 행보를 이어갔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지난달부터 서울 강남·동대문·용산, 경기 고양·김포 등을 방문해왔고 이날도 서울 동작·용산·관악 등을 돌며 정권심판을 호소했다. 잠행을 깬 유승민 의원도 지난달부터 수도권 지역 후보를 하루 2~3명씩 찾았다.

경향신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맨 앞)가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앞줄 오른쪽 두번째) 등 두 당 지도부와 1일 국회에서 열린 4·15 총선 공동선언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합당·미래한국당도 이날 ‘나라 살리기’ 공동선언식을 열고 ‘원팀’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오늘은 통합당과 한국당이 가치와 목표를 공유하는 진정한 자매정당·형제정당임을 국민들께 확실히 보여드리는 날”이라고 했고,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미래형제당이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했다.

선관위는 이날 정당 선거사무소 현수막에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을 함께 홍보하는 내용을 담을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홍보 현수막에 ‘더불어시민당’을 쓰거나 ‘후보는 민주당, 정당은 더시민’이란 표현을 쓰는 경우 선거법에 저촉된다고 판단한 것이다. 앞서 선관위는 정당 간 공동선거대책기구 구성, 후보자의 다른 정당 선거운동 참가 등을 위법이라고 해석했다.

■ 단일화, 선거판 흔드는 변수 될까

선거전이 본격화되면서 지역구에서의 후보 단일화도 속속 이어지고 있다. 통합당은 공천후보와 무소속 출마자가 여론조사 경선을 치르거나, 무소속 후보가 사퇴하는 식으로 단일화 절차를 밟고 있다. 서울 구로을에서는 김용태 후보와 무소속 강요식 후보, 인천 서구을에서 박종진 후보와 무소속 이행숙 후보가 각각 단일화 경선을 치른다. 영등포을(박용찬·이정현)과 충남 당진(김동완·정용선)에서도 단일화 논의가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 지지세가 강한 대구에서는 일부 무소속 후보들이 출마를 포기했다. 통합당 주호영 의원이 본선을 치르는 대구 수성갑에서는 이진훈 후보가 사퇴했다. 지난달 31일 대구 북구을 주성영 후보도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에 맞춰 사퇴한다”며 후보직에서 물러났다.

여권의 경우 비례정당 창당 과정의 후유증으로 중앙당 차원의 단일화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경남 창원 성산과 인천 연수을, 충북 청주 상당 등 일부 지역구에서만 가능성이 거론된다. 구체적으로 논의가 진행 중인 곳은 창원 성산이다. 민주당 이흥석 후보와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이르면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단일화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인천 연수을은 민주당 정일영 후보의 단일화 반대 입장이 확고하고, 청주 상당도 좀처럼 협상에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선거 전 막판 극적인 단일화가 성사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조형국·김상범·심진용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