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0524 0372020040259230524 08 0805001 6.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4602000 1585804621000

차세대 액정 ‘블루페이즈’ 상전이 비밀 풀려…광학소재 고도화 실마리

글자크기

- 원자력硏, 산란기술 활용 블루페이즈 액정에서 마르텐사이트 상전이 현상 발견

헤럴드경제

산란 결과를 바틍으로 재구성한 상전이 원리 모식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블루 페이즈(blue phase)’ 액정은 초고속으로 응답을 하는 특성을 지녔고 상용화된 네마틱 액정보다 공정이 단순해 생산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차세대 액정 재료로 주목받는다. 블루페이즈는 온도를 변화시키면 순간적으로 상(phase)이 변하는데 이 현상의 원리에 대해서는 지금껏 알려진 바가 없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양자빔물질과학연구부 진형민 박사와 미국 시카고대학교 국제 공동연구팀이 블루페이즈 액정에서 나타나는 상전이가 ‘마르텐사이트 상전이’ 현상과 유사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팀은 블루페이즈 연성결정의 온도를 43&deg;에서 40.7&deg;로 낮출 때 ‘순간적인’ 상전이가 일어난다는 것에 주목, 이 현상이 일반적인 원자결정에서 나타나는 마르텐사이트 상전이와 유사하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흔히 대장장이들이 불에 달군 철을 망치로 두드리고 찬물에 식히는 과정을 거치며 철제 무기를 단련한다. 이때 달궈진 철을 물에 넣어 급속도로 냉각시키면 ‘마르텐사이트’라고 불리는 매우 단단한 조직으로 변하는데 이 현상을 ‘마르텐사이트 상전이’라 부른다.

마르텐사이트 상전이는 금속원자 결정이 급랭되는 과정에서 관찰되며, 첨단 철강이나 형상기억합금 소재 등을 연구 및 개발하는 데 매우 중요한 현상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연구진은 공명 연 엑스선 산란 기술을 통해 온도를 변화시키며 발생하는 블루페이즈 액정의 상전이를 실시간으로 관찰했다. 산란 패턴을 분석한 결과 블루페이즈 액정의 상전이 과정이 원자결정에서 관찰되어온 마르텐사이트 변이와 유사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산란은 중성자 혹은 엑스선과 같은 입자빔을 물질 내에 조사할 경우 물질 내부의 원자핵 또는 전자와 반응하면서 그 궤적이 휘거나 흩어지는 현상을 의미하는데, 이를 정밀하게 관찰하면 물질의 내부구조를 알 수 있다.

이번 연구 성과는 블루페이즈 상전이 현상의 원리를 발견했다는 학술적 성과를 넘어, 관련 산업에서 부가가치를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블루페이즈 액정은 전기장에 대한 매우 빠른 반응속도를 가지고 있어, 차세대 디스플레이나 액정 레이저, 스마트 센서 등의 원천 기술 개발에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사형 컬러 디스플레이나 자유자재로 색변환이 가능한 스마트 피부 등 차세대 광학 소재 산업 고도화의 실마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진형민 박사는 “이번 연구 성과는 연구원에 축적된 산란 기술을 통해 연성결정과 원자결정 간의 유사 연결고리를 찾아낼 수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연구원의 첨단 중성자 및 엑스선 산란시설을 활용해 관련 연구를 계속해나갈 것이며, 이를 기반으로 차세대 분자기반 소자들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3월 27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