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5809 0562020040359265809 01 0101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22525000 1585922538000 popular

‘뿔난’ 황교안 “사사건건 꼬투리 잡기에 혈안…적당히 하라”

글자크기

잇단 발언 논란, 여권의 ‘정치 공세’로 규정

세계일보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종로구 창신동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른바 ‘n번방 호기심’과 ‘키 작은 사람 투표용지’ 등 잇단 발언 논란을 일으킨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해당 논란을 ‘여권의 정치적 공세’로 규정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황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사사건건 꼬투리를 잡는 데 혈안(이 됐다)”이라고 꼬집은 뒤 유세 현장에서도 “말도 안 되는 공격이 계속되고 있지만 저는 흔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침편지: 현실을 바라보겠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려 “모두가 제게 ‘정말 못살겠다’고 말씀하신다”며 “이게 현실이고 팩트”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권은 현실을 인정하지 않고 도외시할 수 밖에 없다, 해결방법이 없기 때문”이라면서 “너무나도 무능하기 때문이며, 무능은 술책만을 부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자신의 발언 논란을 겨냥한 듯, “사사건건 꼬투리를 잡아 ‘환상의 허수아비 때리기’에 혈안”이라며 “적당히들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저는) 현실을 바라보겠다”며 “오늘도 저와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오후에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구 혜화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앞에서 유세에 나선 황 대표는 “저를 향한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과 그 야합세력의 집요한 공격이 계속되고 있다”며 “그러나 저는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은 4·15 총선 선거운동 둘째 날이다. 황 대표는 또 “대한민국을 살려내기 위해 반드시 문재인 정권 심판의 선봉에 서겠다”며 “그 모든 고난에 제가 앞장서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앞서 오전에 종로구 동묘앞역 인근에서 한 유세에서는 현 정권을 ‘폭망 정권’이라 칭하며 경제와 안보 분야를 문제삼았다. 황 대표는 “정권의 폭정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도 했다.

세계일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유세를 하는 동안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들(왼쪽)이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는 지난 1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최근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호기심에 (n번)방에 들어왔다가 막상 보니 ‘적절치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에 대해서는 (처벌 등)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공유하는 n번방에 들어가기 위해선 텔레그램을 설치해야 하고, 방에 들어간 뒤에는 운영진에게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송금해야 강제 퇴장당하지 않는다. 황 대표는 해당 발언이 “법리적 차원에서 일반론적인 얘기였을 뿐”이라고 해명했으나 정치권을 비롯한 각계에서 비난이 끊이지 않았다.

이튿날에도 황 대표는 유세 도중 민주당 등이 참여한 ‘4+1 협의체’가 주도한 선거법 개정안으로 이번 총선에 비례대표 후보를 내는 당이 40여개에 달한다는 점을 지적하며 “키가 작은 사람은 (비례대표) 투표용지를 들지도 못한다”고 말햇다가 구설수에 올랐다. 이에 정치권에선 이날 “신체비하 발언”, “황 대표의 부적절한 언행이 점입가경”이라는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