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934 0242020040459266934 03 0303004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49785000 1585949795000 related

美 '셧다운' 전 이미 70만명 실직…다우 1.7% 하락

글자크기

[뉴욕증시 마감]소기업 대출 시작…역부족 '우려'

푸틴 “1000만배럴 감산”…유가폭등이 하락 폭 줄여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뉴욕증시가 3일(현지시간) 반등 하루 만에 다시 반락했다. 대규모 실업사태, 이른바 ‘실업 쓰나미’가 몰아칠 것이라는 공포가 시장을 크게 짓눌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3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360.91포인트(1.69%) 내린 2만1052.53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38.25포인트(1.51%)와 114.23포인트(1.53%) 떨어진 2488.65와 7373.08에 장을 마감했다.

이들 3대 지수는 이번 주에만 2.7%, 2.08%, 1.72%씩 뒷걸음질쳤다.

이날 미 노동부에 따르면 3월 비농업 일자리는 70만1000개 줄었다. 1만개 정도 줄 것이라는 전문가 예상치는 완전히 빗나갔다. 이에 따라 실업률도 2월 3.5%에서 3월 4.4%로 0.9%포인트 높아졌다. 1975년 1월 이후 최대 상승폭이자, 전문가들(3.7%)의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은 수준이다. 이 통계의 조사 시점이 지난 14일까지였던 만큼, 전문가들조차 이 정도까지 악화하리라곤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다.

미 경제전문매체 CNBC방송은 “이번 통계는 경제 ‘셧다운’ 시점까지의 자료만을 반영한 결과”라고 썼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학교·비즈니스 폐쇄 등을 촉발한 국가비상사태를 지난 13일 선포했었다.

이날부터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 규모의 3단계 부양책 중 소기업들에 대한 대출 집행이 시작됐으나 실업 쓰나미를 막기에는 역부족인 것 아니냐는 우려가 많다. 하루빨리 ‘4단계 부양책’이 논의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야당인 민주당 내 서열 1위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더 많은 소기업 대출과 현금 지급, 실업 대책 등 추가 부양책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락 폭을 줄인 건 이틀째 이어진 국제유가의 ‘폭등세’였다.

전날(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어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1000만 배럴’ 감산 가능성을 언급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푸틴 대통령은 자국 주요 석유기업 대표들과 한 화상 회의에서 “시장의 균형을 회복하고 조율된 노력과 행동으로 산유량을 줄이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잠정 평가에 따르면 하루 약 1000만배럴 내외의 감산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11.9%(3.02달러) 뛰어오른 28.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2일)에도 WTI는 역대급인 24.67% 폭등한 바 있다. 이로써 WTI는 이번 주에만 32% 뛰며 주간 기준으로 역대 최고 상승률 기록을 다시 썼다.

월가(街)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8.07% 하락한 46.80을 기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