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2752 0252020040859342752 01 01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86282453000 1586282595000 popular

유승민 "보수까지 악성 포퓰리즘에 부화뇌동"

글자크기

'전국민 50만원'에 강력 반발… 與野 향해 "돈으로 표 매수"

여야가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경쟁적으로 현금 지원안을 내는 것을 두고 야권 일각에서 "나라 살림을 망치는 악성 포퓰리즘이자 매표(買票) 행위"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하지만 여당은 "긴급재난지원금은 단비 같은 지원금"이라고 반박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도 "추가 세금 부담 없이 할 수 있다"며 추진 의사를 거듭 밝혔다. 청와대는 "국회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의 과정에서 여야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통합당 유승민 의원은 7일 황교안 대표의 '전 국민 코로나 지원금 50만원 지급' 제안에 대해 "악성 포퓰리즘의 공범(共犯)이 될 순 없다"며 반대했다. 유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을 비난해 왔던 우리 당대표가 '전 국민에게 50만원씩 주자'고 나왔다"며 "선거를 앞두고 국민의 돈으로 국민의 표를 매수하는 것"이라고 했다.

유 의원은 "이런 정책을 가장 앞장서서 막아야 할 정당은 건전 보수 정당"이라며 "건전 보수 정당을 자임하는 통합당이 악성 포퓰리즘에 부화뇌동하다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했다. 이어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하는)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갈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달 초까지만 해도 "현금 살포는 소비 진작 효과가 크지 않다"고 했지만, 최근 '전 국민 50만원 지급'으로 입장을 바꿨다.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 입장에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늦었지만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긴급재난지원금은 매표용 헬리콥터 현금 살포가 아니라 코로나로 힘든 국민 모두에게 단비 같은 지원금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총선이 끝나는 즉시 임시국회를 소집해 4월 16일부터 추경안을 처리하고, 가능하다면 4월 중에 지급을 마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여야의 지원 확대 주장과 관련, "국회 (추경안) 심의 과정에서 여러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논의를 거쳐 추진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됐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