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6820 1212020040859366820 01 0101001 6.1.8-RELEASE 121 TV조선 59702030 false true true false 1586334813000 1586342318000 related

통합당, '세월호 텐트 막말' 차명진 후보 제명키로

글자크기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가 8일 경기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차명진 후보에 대해 제명 조치를 결정했다.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본인의 지난 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막말 논란을 빚었던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며 “국민의 동병상련으로 국민성금 다 모아서 만든 세월호 텐트에서 있지 못할 일을 벌인 자들을 향해서 그런 얘기를 한 것”이라고 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이에 대해 "공직후보자 입에서 나왔다고 믿을 수 없는 말로, 예정된 방송 이전에 제명을 조치하라고 당에 지시했다"며 "정권심판의 국민여망을 담아내기 위해 전국에서 노력하고 있는 통합당 후보자들에게 큰 분노를 안긴 개탄스러운 발언"이라고 했다.

차 후보는 "언론에 나온 기사 내용을 언급한 것일 뿐"이라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차 후보는 지난해 페이스북에서 세월호 유가족을 겨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했었다.

당시 자유한국당에서는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 조치를 내렸었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