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2923 0042020040959372923 01 0101001 6.1.8-RELEASE 4 YTN 58075039 true true true false 1586385363000 1586386929000 related

[총선 이모저모] 6년 만에 침묵 깬 옛 통진당 이정희

글자크기
총선 이모저모 살펴보는 시간입니다.

이정희 옛 통합진보당 대표가 6년 만에 침묵을 깨고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2014년 통진당 해산 전과는 많이 달라진 모습이었는데요,

이번 4.15 총선에서 민중당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화면 먼저 보시죠.

[이정희 / 전 통합진보당 대표 : 제가 민중당이 잘 되기를 바라는 이유, 어려운 사람 옆에 있더라, 새로운 생각도 하더라, 이 두 가지가 전부입니다.]

옛 통진당 이정희 대표 이름을 들으면 2012년 대선 후보 토론회를 떠올리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바로 이 장면입니다.

[박근혜 / 당시 새누리당 대선 후보(2012년) : 단일화를 계속 주장하시면서 토론회에도 나오시는 이유가 있습니까?]

[이정희 / 당시 통합진보당 대선 후보(2012년) : 박근혜 후보 떨어뜨리기 위한 겁니다. 저는 박근혜 후보를 반드시 떨어뜨릴 겁니다.]

하지만 이 같은 전투적인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었고 한층 부드러워진 모습이었고요.

보시는 것처럼 흰머리도 많이 늘었죠.

예전 이미지를 의식한 듯 이 전 대표는 이런 말을 했습니다.

[이정희 / 전 통합진보당 대표 : 저를 알아보시는 분들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의 일들을 떠올리실 듯합니다. 진보정치에 주신 기대에 어긋나게 실망을 많이 드렸습니다. 제 부족함이 많은 어려움을 불러왔던 것, 잊지 않고 살겠습니다.]

민중당은 옛 통진당 출신들이 주축으로 2017년 10월 창당했고요.

진보진영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참여하려다가 불발돼 독자 노선을 걷게 됐습니다.

다음 소식입니다.

지난 3일 주광덕 미래통합당 후보 선거유세 현장에서 발생한 '벽돌 테러',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이 던진 것으로 밝혀졌죠.

A 군은 유세현장 인근 상가건물에서 스마트폰 게임을 하다가, 게임이 잘 풀리지 않아서 홧김에 벽돌을 던졌다고 하는데요.

촉법소년이라 형사 처벌을 받을 가능성은 낮지만, 경찰은 일단 A 군과 부모를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 네이버채널 구독하고 스타벅스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