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8371 0372020040959388371 03 0301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08834000 1586408849000 related

'10명씩 한번에 검사' 코로나19에 취합검사 도입

글자크기

질병관리본부·대한진단검사의학회, 코로나19 혼합검체 검사법 마련

"코로나19 확인 검사용 아닌 증상 없는 위험군 질병 감시용"

헤럴드경제

지난 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선학체육관 주차장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방역당국이 요양시설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여부를 신속하게 확인하고, 감염자를 선별하고자 최대 10명의 검체를 한 번에 검사하는 방안을 도입한다.

단기에 대량의 검체를 진단할 수 있어 검사 효율을 크게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여러 사람의 검체를 취합해 한 번에 검사하는 취합검사법(Pooling) 프로토콜 제작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취합검사법은 여러 명의 검체를 혼합해 하나의 검체로 만들어 검사하고, 양성이 나오면 남은 검체로 다시 개별 재검사하는 방식이다. 증상은 없으나 감염 예방을 위해 주기적인 검사가 필요한 요양시설 입소자 등 감염 위험군에서 코로나19를 선별하는 데 유용하다.

이번 프로토콜은 질본과 진단검사의학회 소속 3개 의료기관이 협업해 650회 평가를 거쳐 국내 실험실 상황에 맞게 제작됐다.

프로토록 적용 시 10개 검체를 혼합해도 개별 검체와 비교해 96% 이상의 민감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단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진단하는 데에는 쓰지 않고, 감염 위험군의 질병 감시 목적으로만 사용키로 했다.

정은경 질본 본부장은 "증상이 없는 감염 위험군의 질병 감시 목적으로만 사용되므로 정확성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며 "드러나지 않은 지역사회의 환자를 발견할 수 있어 질병 예방에 더욱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취합검사법은 대량의 검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기 위해 외국에서도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다. 미국의학회지(JAMA)에서는 제한된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방법으로 소개되기도 했다.

kwat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