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5660 0532020041059425660 01 0101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13403000 1586513436000 related

유승민, 차명진 겨냥 "김종인·황교안, 결단하라"

글자크기

윤리위 불발에 "수도권 선거 악영향, 단호한 정치결단 촉구"

'막말 공천' 책임론 에둘러 지적…"당헌·당규 어겨가며 했다"

CBS노컷뉴스 유동근 기자

노컷뉴스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지난 7일 오후 경남 양산시 같은 당 윤영석 양산 갑 후보 사무실을 찾아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며 윤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5 총선 불출마 뒤 미래통합당 후보들을 지원하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10일 차명진(경기 부천을) 후보 거취 문제에 대해 "단호한 결단을 내려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대표를 향해 "두 분이 결단을 해야 할 문제"라고 촉구했다. 이는 차 후보에 대해 통합당 윤리위원회가 '탈당 권유' 징계를 결정하면서 결과적으로 총선 출마 길이 열린 데 대한 반응이다.

유 의원은 윤리위 결정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판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근거에 대해선 "수도권 선거에 굉장히 안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번 막판에 공천도 당헌‧당규를 초월해가면서 그때 하셨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가 측근인 민경욱 의원의 공천을 위해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뒤집은 것을 지적한 것이다.

유 의원은 차 후보의 '세월호 막말' 사건 직후에도 "공천 과정에서 면밀히 걸러내지 못한 것도 큰 잘못이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차 후보뿐 아니라, 민 의원 등 당내 '막말' 논란 인사들이 그대로 공천된 데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