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089732 0232020051460089732 01 0104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59556508 false true false false 1589423219000 1589423277000 related

민주당 180석 퍼즐, 마지막 조각은 열린민주당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최강욱 열린민주당 비대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통합이 정치권 화두로 떠올랐다. 문재인 대통령과 최강욱 열린당 대표의 통화 내용이 알려지고, 잠재 대권 주자가 양당 통합을 주장하면서다. 지난 총선 선거운동 과정에서 빚어졌던 갈등을 씻고 결국 하나가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총선 이후 가장 먼저 양당 통합론에 불을 지핀 이는 김두관 민주당 의원이다. 김 의원은 전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열린민주당과 선거 때 앙금을 씻고 (양당이) 통합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열린민주당 (지지자들)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지지층"이라며 "(총선에서) 150만표를 얻었다. 이런 의미를 잘 해석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열린당은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의 비례정당을 자처했으나, 민주당이 더불어시민당의 표 분산을 우려해 선을 그으면서 충돌을 빚었다. 다소간 갈등이 있었지만 뿌리가 같고 정책 방향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현재는 양당 합당이 예정된 수순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문 대통령과 최 대표의 전화 통화는 양당 합당론에 도화선이 됐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전 최 대표와의 통화에서 "정책은 우선순위가 있을 수 있다. 권력기관 개혁 문제는 국회에서 통과된 법안의 실질적 구현과 남아있는 입법과제의 완수를 함께 이루어야 할 과제"라며 "열린민주당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열린당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양당 통합의 새로운 국면이 열린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최 대표는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최 대표는 이날 오전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과 공식적으로 소통한 적 없고 공식적으로 제기된 적도 없기 때문에 그것(당 통합 문제)을 대통령이 앞장서서 하실 일은 없다"며 "너무 나간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양당 합당에 대해 여전히 미지근한 반응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177석과 180석이 각각 할 수 있는 일의 차이가 그다지 크지 않다"라며 "현재로선 소수당과의 합당보다 코로나19 극복, 개혁과제 완수 등이 더 시급하다"고 합당론에 선을 그었다.


또 여권 일각에선 오히려 최 대표와 같은 '빅 마우스' 인사가 민주당의 '원 오브 뎀(One of them)'이 되기 보다는 당의 수장으로서 보수 야당을 압박할 수 있도록 하는게 정국을 주도하는 데 더 효과적일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다만 곧 다가올 대선 국면에선 양당 통합론이 더욱 힘을 받을 수 있다. 열린당이 친문(친문재인)세력으로 점철돼 있는 만큼 대권 주자들로선 이들을 안고 가야 대선 승리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열린당이 총선에서 얻은 '150만 표'는 대선에서 절대 무시할 수 없는 규모다. 잠재적 대권 주자인 김 의원이 선제적으로 양당 통합을 주장한 것도 이를 의식했기 때문이란 해석이다.


그런 측면에서 다수의 잠재 대권 주자들의 출마가 예상되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양당 통합론이 핵심 의제로 떠오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실제 최 대표는 "민주당의 전당대회 과정에서 출마자들에게 '열린민주당과의 관계설정을 어떻게 할 것이냐'라는 질문이 (민주)당내에서 자연스럽게 나오기 시작할 것"이라며 당 통합이 전대에서 주요 의제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