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63627 0042020052260263627 01 01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079428000 1590079806000 통합당 합당 의결 한국당 지도부 압박 2005221301 related

통합당·한국당 당선인 "29일까지 합당 결의"...'지도체제' 오늘 결정

글자크기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통합 논의 지지부진

원유철 대표 임기 연장 추진 등 합당 회피 의혹

김종인 비대위 문제도 곧 결론…"임기 문제 매듭"

[앵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당선인들이 오는 29일까지 두 당이 합당해야 한다는 뜻을 거듭 확인하며 통합을 촉구했습니다.

미래한국당 사무처 당직자들도 지도부가 합당에 미온적이라고 비판하며 일제히 당무를 중단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원유철 / 미래한국당 대표(지난 14일) :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조속한 합당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조속한 합당을 약속했지만, 두 당의 통합은 일주일 넘게 제자리 걸음이었습니다.

오히려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전당대회를 열어 원유철 대표의 임기를 8월까지로 늘리겠다고 발표하는 등 합당을 꺼리는 듯한 모습까지 보였습니다.

결국 두 당의 당선인들이 나섰습니다.

미래통합당 당선인 84명은 오는 29일까지 양당이 조건 없이 반드시 합당해야 하고, 이를 위한 전국위원회를 개최하겠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배현진 /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 : 180석의 거대여당과 이기는 협상을 하기 위해서는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단일대오로 나아가야 합니다.]

미래한국당 당선인들 역시 오는 29일까지 반드시 합당해야 한다는 뜻을 당 지도부에 전달했습니다.

공식적으로 한 번도 열리지 않았던 수임기구 회의도 조속히 가동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무처 직원들도 합당을 촉구하며 당무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통합당 당선인 대회에 참석해, 합당은 5월 말까진 어렵고, 9월 정기국회 시작 전 공감대가 크게 형성됐을 때 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파장을 의식한 듯 오늘(22일) 당선인들과 만나 다시 한 번 총의를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염동열 / 미래한국당 사무총장 : 여러 가지 얘기를 들어보자. 그래서 시기라든가, 또 합당에 대한 조언들을 들어보자.]

두 당의 합당 논의와 함께 통합당의 당면 과제인 비대위 전환 여부도 곧 결론이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통합당 당선인들은 오늘까지 토론을 벌여 비대위로 전환할지, 한다면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세울지, 또 임기 문제 등을 매듭짓겠다는 방침입니다.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내년 초까지 끌고 가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지만, 초선과 소장파를 중심으로 이견도 만만치 않아서 합의 도출까지 난항이 예상됩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