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1590 0092020052260281590 02 02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37085000 1590150085000 related

코로나19 확진 소방관 1명 늘어 8명…가족·동료 117명 검사

글자크기

30대 구급차 운전대원 확진…간호사 부인·아들 검사

동료 소방관 115명 검사…증상발현일 14명 함께 근무

12~21일 27차례 구급출동…이송자 19명 중 확진 없어

뉴시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21일 오전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 방호복을 입은 구급대원들이 외래진료동,입원병동에 입원해 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을 9병동(경증환자 치료시설)으로 이송하고 있다. 대구동산병원은 그 동안 코로나19 격리병동으로 사용된 외래진료동과 입원병동 방역작업을 완벽히 마친 후 안전하게 재정비해 다음달 15일에 정상 운영 할 계획이다. 2020.05.21.lmy@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경기 김포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소방관이 1명이 나왔다. 소방관 확진자 전원(7명)이 완치된 지 19일 만이다.

22일 소방청과 김포시에 따르면 경기 부천소방서 신상119안전센터 소속 구급차량 운전요원 A(36)소방장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소방장은 전날 퇴근하면서 발열과 오한 증상을 호소해 김포우리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확진된 후 성남의료원으로 옮겨졌다.

A소방장은 증상이 나타나기 열흘 전인 12일부터 총 27차례 현장에 출동해 19명의 환자를 이송했다. 구급출동 당시 보건용 마스크와 장갑 등 개인보호장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27건의 구급 출동으로 이송한 19명의 환자 중에는 현재까지 확진자가 없음을 확인했다"면서도 "잠복기를 고려해 관할보건소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A소방장 확진 판정에 따라 김포의 한 병원 간호사로 근무하는 아내(39)와 아들(5)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

A소방장과 같이 센터에서 근무하는 소방관 60명도 검사를 받고 있다. 구급대원 26명, 화재진압대원 22명, 구조대원 6명, 내근직 3명, 공익근무요원 2명, 공무직 1명이다.

이 가운데 A소방장이 증상이 나타났던 시기에 함께 일했던 소방관은 모두 14명이다. 현재 4명은 사무실에 격리 조치됐고, 10명은 자택 대기 중이다.

또 A소방장과 접촉은 없었지만 선제적으로 부천소방서 소속 구급대원 55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오는 23일 오전 9시까지 센터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센터의 출동 공백을 막기 위해 인근 119안전센터와 119구급대를 지원 받게 된다.

이로써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소방관은 총 8명으로 늘었다.

확진자와 접촉해 격리된 소방관은 총 56명이다.

지난 1월 3일부터 코로나19 관련 업무 수행을 위해 119구급대가 출동한 건수는 전국적으로 3만7802건에 이른다.

전국 시·도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처리한 코로나19 관련 의료상담 건수는 총 3만32건이다. 국내 2만9999건, 재외국민 33건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