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2880 0512020052260282880 01 01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41544000 1590141563000 북한 한대성 제네바 대사 스위스 외무성 면담 2005232101 related

문대통령, 9개국 신임 대사에 "포스트 코로나 선도하도록 헌신해달라"

글자크기

코로나로 달라질 외교활동·교민서비스에 "창의적인 방식으로 성과 높여야"

순방 미뤄진 국가에 "여건 될 때 재추진" 의사 전달 당부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추종연 주콜롬비아 대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후 9명의 신임 대사에게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서 빛난 대한민국의 역량을 외교적 자산으로 잘 활용해 우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각자의 임지에서 더욱 헌신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30분 청와대 본관에서 추종연 주콜롬비아 대사, 이상진 주뉴질랜드 대사, 강정식 주호주 대사,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구홍석 주카자흐스탄 대사, 조영준 주페루 대사, 정운진 주스리랑카 대사, 정해관 주바레인 대사, 도봉개 주짐바브웨 대사 등 9명의 신임 대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을 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재외공관장으로 임명된 것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이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부임하게 된 점을 감안해 신임 대사와 가족 그리고 재외공관에서 근무 중인 직원들의 건강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과정에서 재외국민들이 국가가 왜 필요한지와 재외공관의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재외국민의 귀국 지원 등 재외국민 보호에 큰 성과를 거둔 외교부와 재외공관의 헌신적인 노력을 치하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외교활동과 교민서비스에서 비대면의 방식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은 현실에 직면했다면서 기존과 다른 창의적인 방식으로 업무성과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예정되었던 정상 간 순방외교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나라에 부임하는 대사에게는 해당 국가 정상을 만나는 계기에 여건이 되는 시기에 재추진하겠다는 뜻을 전달하도록 지시했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