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3162 0682020052260283162 01 0101001 6.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42320000 1590142730000 통합당 김종인 2005232201 related

더민주, 21대 당선자 사무실 배정 마무리…로열층 차지한 의원은?

글자크기
동아일보

2020.5.20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에서 당선자 177명이 사무실로 쓸 의원회관 사무실 배정을 마무리했다. 중진의원들은 전망이 좋은 6~8층의 ‘로열층’을 차지한 가운데, 상징적 숫자를 가진 사무실도 인기를 끌었다.

시야가 트여 있는 6~8층 구역엔 중진 의원들이 주로 배치됐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최경환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사용했던 746호에 입주했다. 6선에 당대표와 장관, 국회의장을 지낸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용해 ‘관운이 들어오는 명당’으로 꼽혔던 718호는 3선의 서영교 의원이 입주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핵심 3인방인 한병도 윤건영 윤영찬 당선자도 각각 726, 727, 728호를 나란히 받았다. 재선인 한병도 당선자는 이번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다. 윤건영 당선자는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며, 윤영찬 당선자는 첫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출신이다.

6·15 남북공동선언이라는 상징성을 고려해 민생당 박지원 의원이 12년간 사용한 615호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당선자에게 배정됐다. 문 대통령이 국회의원 시절 썼던 325호는 재선의 권칠승 의원이 그대로 사용하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의원 시절 썼던 638호는 조오섭 당선자에게 돌아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용한 312호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한 545호는 각각 고영인 당선인과 이수진 비례대표 당선인에게 배정됐다.

민주당 관계자는 “재선 이상 의원들은 현재 쓰고 있는 방을 그대로 쓰거나 옮길 경우 선수에 따라 우선 선택권을 줬다”며 “이후 남는 사무실은 당 최고위원이나 청와대 수석비서관급을 거친 초선 당선자들을 우선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미래통합당은 아직 방 배정 절차가 완료되지 않은 가운데,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22일 사무실 배정을 마무리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