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8600 0372020052560308600 01 01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590367491000 1590367498000 related

‘선거청부사’ ‘응급전문의’ 김종인, 또 한번의 ‘매직’ 도전

글자크기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 재등판

여야 위기 상황마다 구원투수 역할

성공 여부 미지수 독 든 성배될수도

헤럴드경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종인(80) 미래통합당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당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돌아온다. ‘뇌가 없고’(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평), ‘복원력을 잃은’(김세연 통합당 의원의 평) 통합당을 되살리기 위한 대수술을 집도하게 된 것이다.

대한민국 초대 대법원장을 지낸 가인 김병로의 손자인 김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한국 정치사의 대표적인 원로다. 지난 1981년 제11대 총선에서 첫 당선된 김 내정자는 20대 총선까지 모두 5차례 ‘금배지’를 받았다. 정치 경력만 근 39년인 셈이다. 경제학자인 그는 자신의 ‘경제 민주화’ 철학을 받아주는 곳이라면 여야 구분 없이 움직였다. 보건사회부 장관과 청와대 경제수석 등 이미 할만큼 해봐서인지 김 내정자의 언행은 거침이 없었다. 그는 그래도 판만 깔아주면 눈에 띄는 성과를 냈다. 그는 19대 총선과 대선, 20대 총선 때 승리의 현장 한가운데 있었다. 그래서인지 언젠가부터 그는 자신의 의사와 상관 없이 선거 청부사, 응급 전문의, ‘직업이 비대위원장’ 등의 호칭을 얻게 됐다.
헤럴드경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내정자의 공식 업무 시작 일은 다음 달 1일이다. 그의 재등판은 예상된 일이었다. 통합당 안에선 김 내정자를 빼면 대안이 없다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통합당은 전국 단위 선거에만 4번을 연거푸 진 만큼, 이번에는 확실한 승부수가 필요한 상황이다. 통합당은 2010년 이후에만 비대위를 7번이나 차렸다. ▷2010년 6월 김무성 비대위 ▷2011년 5월 정의화 비대위 ▷2011년 12월 박근혜 비대위 ▷2014년 5월 이완구 비대위 ▷2016년 6월 김희옥 비대위 ▷2016년 12월 인명진 비대위 ▷2018년 7월 김병준 비대위에 이어 이번을 더하면 모두 8번이다. 대부분의 비대위는 성공하지 못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도 마찬가지였다. 김 내정자는 그런 불안정한 비대위를 특유의 돌파력을 통해 성공으로 이끈 경험이 있다. 그는 통합당 내 유일하게 성과를 낸 것으로 평가되는 박근혜 비대위에서 비대위원을 역임했다. 지난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출범한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는 지휘봉을 잡고 대역전극을 끌어냈다. 민주당도 김 내정자가 있기 전까지는 9년간 패배를 거듭한 상태였다. 김 내정자는 21대 총선에서 통합당의 총괄 선대위원장도 잘 소화했다는 평도 듣고 있다. 실제로 신세돈 전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김 전 위원장 영입이 없었다면 더 크게 참패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김 내정자가 또 다시 ‘김종인 매직’을 펼치기를 기대하는 것이다.

김 내정자의 세 번째 비대위가 성공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시선이 강하다. 그간에는 유력 대선후보들의 지지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홀로 우뚝 서야 한다. 김 내정자를 못마땅히 보는 당 안팎의 중진들도 적지 않다. 내년 4월까지 임기를 못 채우고 중도하차할 가능성도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김 내정자도 독이 든 성배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