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1986 0032020052560311986 02 02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72013000 1590372042000 related

예술인 복지사업 지원 대상자 전남 고작 800명…전국 1% 불과

글자크기

김기태 도의원 "지역 예술인 복지 지원 대책 강화해야"

연합뉴스

예술활동증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예술인들이 각종 지원사업 대상이 되기 위해서는 예술 활동증명을 받아야 하지만 전남 도내 예술인의 경우 증명서 발급 비율이 매우 미미해 여기에서 소외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5일 전남문화재단 등에 따르면 예술인들이 고용보험뿐 아니라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지원 사업의 대상자로 적용받기 위해서는 예술 활동 증명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전남 도내 예술인 중 예술 활동 증명서를 발급받은 예술인은 올해 3월 기준 800명에 불과하다.

전북의 1천835명에 비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전국 7만3천231명의 예술활동증명자 중 전남은 1.09%에 불과했으며 5만2천207명(71.29%)이 수도권에 집중됐다.

문화관광체육부가 파악한 전남 예술인 3천718명과 비교해도 예술 활동 증명자는 21.5%에 그쳐 5명 중 1명만 지원 사업 대상이다.

지역 예술계 등에서는 도내 예술인들이 지원사업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지원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중앙 복지사업 안내 및 예술인 활동 증명 신청 대행, 예술인 지원사업인 예술로 지역사업, 찾아가는 예술인 복지 서비스, 예술인 생활·창작자금 대출 지원 사업 등을 시행 중이지만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전남의 경우 상대적으로 예술 환경 인프라와 처우가 열악한 만큼 지역 예술인 복지 지원 대책이 더욱 절실하다는 시각도 있다.

전남도의회 김기태(더불어민주당·순천1) 의원은 "예술인 복지 정책의 지역 격차를 완화하고, 지역 예술인의 특수성을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며 지역 예술인 복지 지원 강화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지역예술인이 열악한 창작여건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이들이 최소한의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전남도도 취약예술계 긴급 복지사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김기태 전남도의원
[전남도의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