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4673 0032020052560314673 02 02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6680405 true true true false 1590375698000 1590398844000 related

일본에 방역물품 지원 경주시장 해임 국민청원

글자크기

지자체 방역물품 국외 반출 금지 청원도 올라와

연합뉴스

경주시장 해임건의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인터넷 게시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시가 일본 자매·우호도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물자를 지원한 것과 관련해 경주시장 해임과 방역물자 지원 금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자영업 하는 경주시민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경주시장 주낙영의 해임건의를 간곡히 청원합니다'란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전 국민이 재난지원금을 받는 시국에 독단적으로 일본에 방역물품을 지원한 주낙영은 경주시장직에서 내려와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 시장의 독단적인 행정으로 경주시민 모두 싸잡아 비난을 받고 관광도시 경주를 보이콧하는 사람들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며 "경주시민을 위해 일해야 할 일꾼이 시민 한명이라도 더 보살피고 챙기기는커녕 피눈물 같은 세금을 일본이란 엉뚱한 곳에 갖다 바치고 있다"며 해임을 건의했다.

이 청원에는 25일 오전 11시 현재 6만6천여명이 동의했다.

30일 안에 국민청원에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다만 주 시장은 지방선거에서 뽑힌 선출직이어서 청와대가 답변하기에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같은 날 '지자체에서 세금으로 지원된 비축분에 대하여 임의로 국외반출하지 못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려주세요'란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이 청원에는 25일 오전 11시 현재 1만6천여명이 동의했다.

앞서 21일 경주시는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비축 방호복 1천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천개씩을 항공편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또 이달 말까지 자매결연도시인 오바마시, 우호도시인 우사시와 닛코시 등 3개 도시에 방호복 각 500세트와 방호용 안경 각 500개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 사실이 보도되자 일부 누리꾼은 기사에 "돈이 남아돌면 시민한테나 써야지" 등 경주시를 비판하는 댓글을 달았다.

경주시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도 매국노, 토착왜구 등 거친 표현으로 주 시장과 경주시 지원을 비판하는 글이 많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주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전쟁 중 적에게도 의료 등 인도주의적인 지원을 하는 법인데 나라시와 교토시는 오랜 기간 교류해온 사이다"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조건적인 반일이 아니라 미래지향적인 극일이란 점을 간곡히 호소드린다"라고 밝혔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