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5929 1102020052560315929 03 0305001 6.1.1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79440000 1590379469000 related

신동빈 회장, 작년 말 롯데문화재단 이사장 물러나

글자크기
조선비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사재 100억원을 출연해 세운 롯데문화재단 이사장직에서 물러났다.

25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해 12월 롯데문화재단 이사장직에서 사임했다. 신 회장이 지난해 10월 국정농단 뇌물공여 혐의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으며 공익법인 임원으로 활동할 수 없기 때문이다.

공익법인법상 금고 이상의 형을 받고 집행이 종료되거나 집행을 받지 아니하기로 확정된 후 3년이 지나지 않은 자는 공익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다.

신 회장을 이어 롯데문화재단 이사장은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맡고 있다. 김 전 국회의장은 지난 2015년 롯데문화재단 설립 당시 이사회 멤버로 참여했다.

신 회장은 2015년 10월 친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그룹 경영권 분쟁을 겪으며 여론이 악화되자 사재 100억원을 출연해 롯데문화재단을 설립했다. 롯데쇼핑과 호텔롯데, 롯데물산도 각각 현금 33억원을 출연했다. 롯데장학재단, 롯데복지재단, 롯데삼동복지재단 등 롯데그룹 공익법인이 주로 장학과 사회복지 사업 위주인 반면 롯데문화재단은 문화예술 중심의 공익 사업을 펼쳤다.

한편, 신 회장은 지난해 국정농단 뇌물공여 대법원 판결 이후 롯데쇼핑, 호텔롯데, 롯데칠성, 롯데건설 등 그룹 주요 계열사 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나고 있다. 이에 롯데그룹은 "대법원 판결에 따른 후속 조치이자, 계열사의 책임경영과 전문성 강화를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신 회장은 롯데지주, 롯데케미칼, 롯데제과 등 3곳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박용선 기자(brav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