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7544 0372020052560317544 04 04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82791000 1590382805000

집단면역 시도 스웨덴의 뒤늦은 후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공보건청장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스웨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전략의 하나로 암암리에 내세웠던 집단면역이 실패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나라 보건당국 전직 수장의 발언이다. 다른 국가들처럼 봉쇄령을 채택했어야 대규모 희생을 막을 수 있었다는 뒤늦은 후회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아니카 린데 전 공공보건청장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스웨덴도 다른 나라처럼 봉쇄령을 선택해야 했다는 지적을 했다. 그는 “만약 일찍 봉쇄령을 내렸다면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를 위한 시간을 벌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까지 스웨덴의 대응법을 지지해왔다. 그러나 애초 예상했던 것만큼 집단면역 성과가 나오지 않아 입장을 바꾼 걸로 보인다.

현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수도 스톡홀름에서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한 비율이 전체 인구의 7.3%로 추정된다. 집단면역이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선 구성원의 60% 이상 항체를 보유해야 한다. 스웨덴은 인접국인 노르웨이나 덴마크, 핀란드에 비해 코로나19의 피해가 큰 상황이다.

린데 전 청장의 후임자로서 현재 스웨덴의 코로나19 대응을 책임지고 있는 안데르스 텡넬 청장은 “봉쇄령을 선택했어도 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hong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