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1708 0372020052560321708 01 01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88613000 1590388746000 related

'노태우정부 마지막 총리' 현승종 전 한림대 총장 별세…향년 101세

글자크기

최고령 취임 총리 기록…뒤늦게 일본군 장교 경력 고백

정세균 총리, 오후 조문

헤럴드경제

노태우 정부 시절 마지막 국무총리로 재직했던 현승종 전 총리가 25일 별세했다. 향년 101세.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노태우 정부 시절 마지막 국무총리을 지냈던 현승종 전 총리가 25일 별세했다. 향년 101세.

1919년 평안남도 개천에서 태어난 현 전 총리는 1943년 경성제국대학 법학과를 졸업한 뒤 1946년부터 1974년까지 고려대 법과대학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1960년 4·19 혁명 당시 고려대 학생처장으로서 교수 데모에도 참여한 바 있다.

1974년 고려대를 떠나 1980년까지 성균관대 총장을 지냈고 이후 고려대 객원교수, 한림대 총장을 지낼 때까지 한 번도 교육계를 떠난 적이 없었다. 법학자로서 법사상사, 비교법 분야에서 업적을 남겼다.

현 전 총리가 총리에 임명된 1992년 10월은 관권선거 의혹 등으로 정국이 혼란스러운 상황이었다. 이에 노 전 대통령은 민자·민주·국민당으로부터 중립내각 구성을 일임받았고 한림대 총장으로 재직 중이던 현 전 총리를 중립내각 총리로 임명했다.

임명 당시 그의 나이는 73세였다. 역대 총리 중 가장 많은 나이에 취임한 것이다. 5개월이 채 안 되는 짧은 재임 기간이었지만 시끄러웠던 정국을 가라앉히고 대선을 치러냈다.

총리에서 물러난 뒤인 1993년, 대규모 부정입시 사건으로 이사장이 공석이었던 건국대에 관선이사로 파견됐다. 1999년 2월에는 연합뉴스와 회견에서 일제 말 학도병으로 간 뒤 일본군 장교로 임관해 중국 팔로군과 교전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혔다.

현 전 총리는 "조부(현희봉)와 부친(현기정)이 의병과 독립운동가로 헌신했는데, 나는 일본군 소위와 학도병이었다고 차마 밝힐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학내에서 비판 여론이 일자 같은 해 4월에 이사장직에서 퇴임했다. 자신의 과거를 '친일 행동'이라고 보도한 일부 언론을 상대로 "학도병으로 끌려갔을 뿐 독립군과 싸운 적은 없다"며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내 일부 승소했다.

이후 고려중앙학원 이사장을 거쳐 이명박 대통령 시절에는 대한민국 건국 6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 국민원로회의 공동의장 등을 지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현 전 총리의 빈소를 조문한다.

oskymoo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