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5809 0352020052560325809 02 0213001 6.1.1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94645000 1590395105000 related

박원순 “정의연 회계 부정 있으면 철저히 조사하겠다“

글자크기
“법적 절차 따라 정의연에 보조금 지원”

기숙사 학생 6천명 대상으로 선제 검사


한겨레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6일 서울 중구 시청 집무실에서 코로나19 등 현안 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이종근 기자 root2@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서울시의 보조금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았다면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25일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문화방송>(MBC) ‘뉴스외전'과 한 인터뷰에서 정의연에 보조금을 준 서울시가 관리감독을 포기했다는 지적에 “전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서울시는 법적 절차에 따라 지원한 것”이라며 “만에 하나라도 그런 일(회계 부정)이 있다고 하면 거기에 대해서 철저히 조사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은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서울시와 여성가족부, 교육부러부터 총 13억4308만원의 국고보조금을 지원받았지만, 이를 국세청에 제대로 공시하지 않아 논란이 된 바 있다. 앞서 서울시는 회계 누락의 문제일뿐 보조금이 잘못 사용된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박 시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 검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고위험군이나 취약계층의 경우에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더라도 우리가 선제적으로 검사를 해야 한다”며 “지금 확진자는 없지만 기숙사에 있는 학생들 6천명을 검사하겠다고 교육청과 협의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시장은 코인노래방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리자, 일반노래방으로 발길이 쏠리는 풍선 효과에 대해 “유사 유흥업소에 대해서는 서울시와 자치구, 경찰이 합동점검반을 편성해서 제대로 방역수칙을 지키고 있는지 점검하고 있다”며 “만약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서혜미 기자 ham@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시간극장 : 노무현의 길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