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8144 0112020052560328144 02 0213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58969572 false true true false 1590404799000 1590405485000 related

'n번방' 영상 재유포 승려, 4개 사이트 운영하며 성착취 영상 팔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고석용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텔레그램 대화방 'n번방' '박사방' 등에 유포된 성착취 영상물을 재유포한 30대 승려에 대한 첫 공판이 25일 열렸다.

뉴스1에 따르면 수원지법 형사9단독 박민 판사는 이날 오후 4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승려 A씨(32)에 대한 첫 심리를 진행했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최근까지 '소○○○' '흑○○' 등 음란물 사이트 4곳을 운영하면서 음란물 8000여건을 유포했다. 'n번방'과 '박사방' 등에서 공유된 성착취 영상물을 입수해 4명에게 15만원에 판매한 혐의도 받고있다.

아울러 A씨는 아동·청소년이 이용된 신체부위가 찍힌 영상물 총 1260여건을 휴대전화에 소지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이날 변호인 측은 별도 의견진술에 나서지 않았다.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우선 검토하겠다는 입장에서다. 다만 △증거목록 보완 △완결된 수사기록 열람등사 허용 △범죄열람표에 기록된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 목록 등 세 가지를 재판부에 요청했다.

변호인 측은 "검찰 측에서 제시한 증거목록 가운데 일부 누락된 것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증거목록을 확인한 뒤 의견진술을 실시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성착취 영상물 등이 열람등사가 제한된 점을 들며 "변호인 입장으로 최소한 유출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열람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검찰은 앞서 증거목록 유출 가능성이 있고 이로 인해 해당 아동·청소년 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열람등사를 제한했다.

이에 대해 박 판사는 "검찰의 취지는 알겠다만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인지 여부는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피고인에 대한 방어권도 보장하면서 동시에 유출되지 않기 위한 방법이 어떤 것이 있는지 대책을 강구해 보는 것이 좋겠다"며 "차후 변호인 측 의견진술을 하는 것으로 2차 공판을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A씨에 대한 2차 공판은 6월22일로 예정됐다.

고석용 기자 gohsy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