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6389 0032020052660346389 03 03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9778803 false true true false 1590472798000 1590472810000 related

대구·경북 소비심리 기지개…5월 상승세로 돌아서

글자크기
(대구=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얼어붙었던 대구·경북지역 소비심리가 살아나고 있다.

26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5월 지역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74.6으로 전월(72.2)보다 2.4포인트 상승했다.

3월에 전월보다 18.2포인트 떨어진 지수가 4월에는 2.4포인트 하락으로 감소 폭이 줄다가 재난지원금 등의 영향으로 이달에는 상승세로 돌아섰다.

다만 전국 평균(77.6)보다는 3.0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동향지수(CSI) 가운데 6개 주요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심리지표다. 장기평균치(2003∼2018년) 기준값인 100보다 작으면 소비심리가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현재생활형편(71)과 생활형편전망(77)은 전월보다 2포인트와 3포인트, 가계수입전망(79)도 1포인트 올랐다.

외식비(73), 여행비(62), 교양·오락·문화비(72)도 3∼5포인트 상승했다.

현재경기판단(34)과 향후경기전망(59)은 각각 8포인트와 7포인트, 취업기회전망(55)은 6포인트 오르는 등 전반적으로 상승 조짐을 보였다.

현재가계부채(104)와 가계부채전망(103)은 2포인트와 4포인트 하락했다.

연합뉴스

5월 대구·경북 및 전국 소비자동향지수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