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7288 0432020052760357288 02 0201001 6.1.11-RELEASE 43 SBS 59376893 true true true false 1590513971000 1590543855000 related

오늘 초등·유치원 등교 시작…400여 곳 이상 '등교 연기'

글자크기
<앵커>

지난주 고3에 이어서 오늘(27일)부터는 고2와 중3, 또 초등학교 1·2학년이 학교에 갑니다. 유치원도 문을 여는데 등교 시작하기도 전에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400개 넘는 학교와 유치원이 오늘 문을 열지 못하게 됐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은평구 연은초등학교에서 긴급돌봄교실을 이용했던 2학년 학생 1명이 어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학교는 즉시 폐쇄됐고, 오늘로 예정된 1, 2학년 등교가 다음 주 이후로 연기됐습니다.

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양천 지역은 초등학교 2곳이 등교를 6월 1일로 연기했습니다.

경기도 부천에선 석천초등학교에서 교사가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고3을 제외한 이 지역 전체 초중고교 등교가 잠정 연기됐습니다.

수도권에서만 서울 최소 16곳, 부천 251곳의 학교와 유치원이 오늘로 예정된 등교 개학을 무더기 연기한 겁니다.

지역 상황도 다르지 않습니다.

특히 경북 구미에서는 학원강사 1명과 유치원 방과후 교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유치원, 초·중학교 181개교가 무더기로 등교 수업 시작일을 조정했습니다.

상주에서도 코로나19에 확진된 교회 목사 1명이 학생, 교직원 등 33명과 접촉해 초등학교 1곳이 등교를 연기하고, 이미 등교 중인 학교 3곳은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습니다.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서울 성동구에서도 일부 학교가 등교 연기를 검토하고 있어 등교 연기 학교는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이현영 기자(leehy@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