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0827 0112020052860410827 03 0301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54462000 1590654488000 related

"오늘 투자할 돈 있다면, 당장 한국에 투자할 것"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2020 키플랫폼] 마무카 쎄레텔리 아메리카-조지아 비즈니스 협의회 의장

머니투데이

앤드류 로벨 이머징 유럽 설립자(화면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크레이크 스테펜센 ADB 북미대표부 대표, 마무카 쎄레텔리 미국 아메리카-조지아 비즈니스 협의회 회장, 엔서니 킴 해리티지재단 리서치 매니저가 28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주최 '2020 키플랫폼' 특별세션 '한반도 인프라의 미래'에서 '대북 협력과 한반도의 지정학적 경제 가치'에 대해 영상 토론을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만약 오늘 당장 투자할 수 있는 돈이 있다면, 한국에 투자하겠습니다. 한국을 통해서 저평가 된 북한의 기회를 찾을 수 있다고 봅니다. 당장 북한에 투자하겠습니다."

마무카 쎄레텔리 아메리카-조지아 비즈니스 협의회 의장은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8회 글로벌 콘퍼런스 '2020 키플랫폼(K.E.Y. PLATFORM)' 특별세션에서 '한반도 인프라의 미래'에 대한 리뷰를 진행했다.

마무카는 '한국에 투자하겠냐'는 질문에 "당장 투자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한국을 통해 북한에 투자할 기회가 있을 수 있다. 이렇게 보면 자산이 저평가 됐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마무카는 분단된 한반도 특수성에 초점을 맞춰 리뷰를 진행했다. 독일와 러시아의 통일 과정과 비교했다. 그는 "이러한 변화는 극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며 "개념화 시킬 필요가 있다"고 운을 띄었다.

그는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은 무궁무진 하다"며 "남북한 인프라 개발과 경제협력 분야 두 가지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가지 측면과 함께 한반도 내 인프라를 전 세계로 연동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구 소련의 체재 붕괴 이후 동유럽의 경제 체제를 살펴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당시 동유럽의 경우 중앙 경제 체제 였는데 자유경제로 바뀌었다"며"확장기로에 놓였다. 그래서 통일 독일이 탄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원활한 자원 흐름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럽의 경제 성장을 뒷받침 한 것은 중앙아시아에서 자원이 공급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마무카는 급성장한 조지아의 성공 전략을 '협력관계 강화'라며 "주변 국가들과 연대감을 가지려고 노력했다"며 "FTA(자유무역협정) 등을 통해 다른 국가와의 관계를 넓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재윤 기자 mto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