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496 0432020052860416496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77664000 1590677770000

영·미 포함 서방 4개국 "홍콩 보안법 입법에 큰 우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홍콩 국가보안법 표결을 강행해 통과시킨 것을 두고 서방 세계가 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홍콩보안법은 홍콩에 정보기관을 세워 반중국 행위를 막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으며, 폭력 시위자는 물론 시위 단순 참여자마저 처벌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영국과 미국, 캐나다, 호주 등 4개국 외무·국무장관은 이날 공동명의의 성명을 통해 "홍콩보안법 도입이라는 중국의 결정과 관련해 큰 우려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홍콩은 자유의 보루로서 번영해왔다"며 "홍콩보안법은 홍콩 시민들의 자유를 축소시키고, 이를 통해 홍콩을 번창하게 했던 자율성과 시스템을 급격하게 약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홍콩보안법이 홍콩 사회 내 이미 존재하고 있는 깊은 분열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성명은 중국 정부의 결정이 법적 구속력 있는 '영국-중국 공동선언' (홍콩반환협정) 원칙에 따른 국제적 의무와 직접적인 충돌 관계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콩은 영국의 전 식민지로, 영국과 중국이 1984년 체결한 '영국-중국 공동선언'은 1997년 중국 반환 이후로도 50년 동안 홍콩이 현행 체계를 기본적으로 유지토록 하는 등 '일국양제' 기본 정신을 담고 있습니다.

성명은 "중국 정부는 공동선언에 따른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홍콩 정부와 시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상호 합의안을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공동 성명과 별개로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홍콩보안법과 관련한 중국의 입법에 큰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 법이 일국양제 원칙을 약화시킬 위험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습니다.

대변인은 "중국 정부의 조치는 공동선언을 직접적인 위협 하에 둘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전형우 기자(dennoch@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