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9404 0242020052960429404 03 03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28829000 1590728841000 related

유휴 여객기 활용해 日·獨에 수출물류 위한 특별 전세기 운항

글자크기

산업부·국토부·중기부, 무협과 협업

4월 中·인도네시아 이어 두번째 편성

이데일리

지난 4월29일 인천공항에서 오전 중국 충칭을 왕복 예정인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특별 전세기에 운송할 항공화물을 싣는 모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정부와 산업계가 유휴 여객기를 활용해 일본과 독일에 수출물류를 위한 특별 전세기를 운항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29~30일 일본 도쿄와 독일 프랑크푸르트발 특별 전세기를 추가 편성해 기업 항공화물 운송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주)한진은 대한항공 여객기를 활용 화장품과 제조용 로봇 등 10개 기업 17톤(t) 규모 수출 화물을 일본 도쿄로 운송한다. 29일 오전 10시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일본 나리타공항으로 도착할 예정이다. 하루 뒤인 30일 정오엔 아시아나아항공 여객기가 인천공항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수출 화물을 실어나른다. (주)팍트라인터내셔널 주관으로 방호복이나 자동차 부품 등 12개 기업 23t의 물품을 운송한다.

정부는 수출입 기업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전세기 이용요금을 시중 운임의 75%만 받는다. 도쿄행 전세기는 1㎏에 1200원, 프랑크푸르트행은 1㎏ 6500원으로 책정하고 나머지 비용은 중기벤처부 항공운임 보조사업 예산과 무협 무역진흥자금을 활용해 충당한다.

정부는 이 같은 유휴 여객기 활용 특별 전 세계 운항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사에 추가 수요를 제공하고 수출기업 물류 편의 확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업부는 앞선 4월29일에도 무협과 손잡고 중국 충칭(왕복)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특별 전세기를 띄웠었다. 특히 이번엔 국토부의 규정 변경으로 빈 여객기 객실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게 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특별 전세기 운항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수출 중소기업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여객기 객실을 화물 운송용으로 최대한 활용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도 “이번 2차 특별 전세기 편성은 관계부처와 민간단체, 기업이 협업해 현장 어려움을 풀어낸 사례”라며 “정부는 수출 기업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도 흔들림 없이 경제활동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