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1195 0562020053060441195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89600000 1590789895000 related

尹 해명 지켜본 여야… "진정성 없어" vs "수사 지켜봐야"

글자크기
여야는 29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미래통합당은 “진정성이 없다”며 날을 세웠고, 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말을 아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고, 결국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기자회견이었다”고 혹평했다. 황 부대변인은 “국회의원 임기 시작을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 애당초 진정성이 있을 것이란 기대는 하지 않았다”며 “그럼에도 최소한의 양심을 기대했던 국민들 앞에서 반성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일부터 국민들은 ‘국회의원 윤미향’을 볼 수밖에 없지만, ‘국회의원’이라는 직이 윤 당선인을 지켜줄 수는 없다”며 “끝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이제 시작이다.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부보조금 공시 누락’, ‘개인계좌 기부금 모금 횡령’, ‘아버지 쉼터 관리인 특혜 채용’ 의혹 등 본인과 정대협, 정의연에 제기된 의혹이 전혀 소명되지 않고 있다”며 “거짓해명 의혹과 부실 해명에 대해 증거를 첨부해 다시 소명하고, 검찰은 수사로 각종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반면 민주당 허윤정 대변인은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결과를 보고 향후 입장을 밝히겠다”는 원론적인 태도를 유지했다. 허 대변인은 “(윤 당선인이) 오늘 다 소명되지 않은 내용은 국민들께서 충분하다고 판단하실 때까지 한 점 의혹 없이 밝혀나갈 것이라고 했다. 검찰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논평했다.

김민순·이현미 기자 so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