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2533 0112020053060442533 04 04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0801664000 1590801728000

오바마, 흑인 사망에 "인종차별 정상이어선 안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머니투데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이 사건이 2020년 미국에서 '정상'이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이 나라에서 자라는 우리 아이들이 최고의 이상을 실현하고 우리가 더 나아지기를 원한다면 이번 사건은 정상이 될 수 없다"며 이처럼 적었다.

그는 또 "플로이드 사망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궁극적으로 정의를 실현할 주된 책임은 미네소타주 당국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편협하고 불평등한 대우의 유산이 더 이상 우리의 제도나 마음에 영향을 주지 않는 '새로운 정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는 지난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위조수표를 지닌 혐의로 연행되던 중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숨졌고, 당시 영상이 공개되며 인종차별 반대 시위로 이어졌다. 하지만 시위 양상이 점차 폭력적으로 변모해 시위대의 인근 상점 약탈과 총격전까지 이어졌다.

이에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는 주 방위군 투입을 승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이날 트위터에 "주 방위군이 현장에 도착했다. 그들은 미니애폴리스에 있고, 완전히 준비된 상태다"고 경고했다. 이어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은 헛되지 않았다. 그의 기억을 존중하라!"고도 덧붙였다.

변휘 기자 hynews@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