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4305 0372020053160454305 03 0306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3072000 1590907174000 related

일산 킨텍스 주변 84㎡ 호가 12억까지… 일산의 반등, 왜?

글자크기

-GTX 등 예정된 호재에 신축 아파트 관심 높아져

-비조정·84㎡이하·공시가6억이하 조건에, 여윳돈도 모여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 고양시 일산동구의 대장주 킨텍스원시티3블럭의 84㎡(이하 전용면적)은 지난 4월 9억7000만원에 팔렸다. 현재 호가는 12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입주한 새 단지로 매물이 별로 없다고 하나, 호가 오름세가 가파르다. 단지 앞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A노선이 예정돼있고, 인근에 기업 입주가 예정된 호재 덕분이라고 주변 공인중개업소들은 입을 모은다.

집값 상승세에서 소외됐던 1기 신도시 일산의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으로 실물경기 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도, 일산은 매수 문의가 늘고 집값도 들썩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흐름이 교통과 개발 호재 때문이기도 하지만, 정부의 전방위적 규제에서 비껴가면서 투자 수요의 관심이 모아진 때문으로 보고 있다. 자산가들에게 시세 차익보다 절세가 중요해진 상황에서 ‘투자할 곳을 잃은 돈’이 모이는 조건을 갖췄다는 것이다.
헤럴드경제

일산 킨텍스 원시티 3블럭 전경 [카카오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임대사업자는 ‘비조정지역, 85㎡(이하 전용면적) 이하, 공시가격 6억원 이하’에 부합한 아파트에 대해 10년 이상 임대 시 양도소득세가 감면되고 종합부동산세 합산에서 배제받을 수 있다. 일산은 이 조건을 갖췄다. 앞서 일산지역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곳으로 꼽히는 킨텍스원시티3블럭도 9층까지는 84㎡의 공시가가 6억원 밑이다.

1억원대 갭투자도 가능하다. 마두역 인근 강촌마을 라이프아파트는 지난 7일 49㎡ 6층이 2억7500만원에 팔렸는데, 같은 규모 5층은 29일 전세보증금 1억9500만원에 거래됐다. 부동산 중개수수료, 취등록세 등을 고려해도 1억원 안팎으로 역세권 소형 아파트 매수가 가능한 셈이다.

대곡소사선 개통과 GTX 추진, 킨텍스 주변 고양테크노밸리 추진 등의 호재가 실수요자에게도 관심을 끌지만, 투자처를 찾지 못한 뭉칫돈도 기웃대는 형국으로 풀이된다.

매도자도 호가를 계속 끌어올리고 있다. 고양테크로밸리에 포함된 힐스테이트킨텍스레이크뷰 84㎡는 가장 최근 실거래가는 4월에 거래된 27층 6억5000만원인데, 최근 호가는 11억원이다. 이 단지 역시 공시지가는 5억원 초반으로 6억원 밑이다. 호가대로 거래되면, 공시가는 이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셈이다.

전문가들은 정부 규제가 좀 더 한 발 앞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모바일로 실시간 정보를 나누는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정책 효과를 발휘하려면 스피드가 가장 중요하다”며 “정책의 시차를 두면 효과가 떨어진다”고 말했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증권 건설·부동산 수석 연구위원도 규제의 일관성을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에 갭투기 수요가 접근하기 어렵도록 제도를 개선하면서, 오히려 그 이하에겐 퇴로를 주었다”면서 “이에 따라 정작 생애 최초 주택 구입 구간인 6억원 이하 (실수요자) 매수가 어렵게 됐다”고 분석했다.

yjsu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