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5843 0432020053160455843 02 0201001 6.1.11-RELEASE 43 SBS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90907995000 1590908529000 related

안양·군포서 '제주 단체여행' 교회 신도 · 가족 9명 확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경기 군포 코로나19 확진자가 제주여행 당시 머물렀던 숙소에 대해 31일 제주도 방역당국이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오늘(31일) 경기 안양시에서 일가족 5명, 군포에서 4명 등 모두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최근 함께 제주도로 단체 여행을 다녀온 교회 목사와 그 가족이어서 지역사회 내 집단감염이 우려됩니다.

안양시와 군포시에 따르면 이날 안양의 한 교회 목사인 61세 A씨 가족 7명 중 초등학생 2명을 포함한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초등학생은 2학년과 6학년생으로 A씨의 손자이며, 이 중 2학년생은 지난 28일 재학 중인 안양의 초등학교를 하루 등교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27일 전국 초등학교 저학년생의 등교가 시작됐으나 해당 초등학교는 28일 하루만 등교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포시 교회의 B목사 부부(48세·41세) 등 군포 관내 4명도 전날과 이날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B목사 부부 외에 군포지역 2명의 확진자는 또 다른 교회들의 목사 가족입니다.

B목사를 포함한 군포지역 확진자 4명과 A목사 등은 지난 25일부터 27일 제주도를 함께 여행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제주 여행에는 안양지역 교회 3곳, 군포지역 교회 9곳 목사와 교회 관계자 등 12개 교회 25명이 함께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안양시 보건당국은 A씨 손자가 재학 중인 양지초등학교에 대해 교육 당국과 등교 중지 조치를 협의 중입니다.

이와 함께 해당 학생과 접촉한 교직원과 학생, 돌봄교실 원아와 동행 학부모 등 모두 150여명을 대상으로 이날 오후부터 학교 내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또 A씨가 목사로 있는 교회 등 제주 여행에 관계자들이 동행했던 관내 3개 교회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가운데 A씨가 소속된 교회 신도 등 100여명에 대해서도 이날 오후 선별진료소에서 전수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군포시 보건당국도 제주 단체여행에 관련된 관내 9개 교회를 대상으로 해당 교회 목사 등과 접촉자들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두 지자체는 아울러 확진자 거주지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무리하고,확진자의 정확한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 중입니다.

이에 따라 안양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35명으로 늘었고, 군포지역 확진자도 41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안양시 관계자는 "이번 제주 단체여행 관련 확진자들은 대부분 27∼29일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조사됐다"며 "하지만 처음 누구로부터 전파가 된 것인지는 역학조사를 해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군포시 관계자도 "이번 확진과 관련된 군포지역 교회들은 비교적 소규모 교회들"이라며 "접촉자 조사 등 지역사회 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최대한 신속히 조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제주도는 A씨 일행이 제주 여행 중 접촉한 제주도민이 총 34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이들을 자가격리 조치한 채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 기자(leekang@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