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0103 0682020060260500103 02 0201001 6.1.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9320000 1591069600000 related

정부 “수도권 감염 속도 역학조사보다 빨라…대규모 유행 우려”

글자크기
동아일보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서울, 경기, 인천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대규모 유행을 우려하며 수도권 지역에서 연쇄 감염의 고리를 끊어야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일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수도권에서는 종교 소모임, 사업장, 학원 등 다양한 장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전파되는 양상”이라며 “전날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환자 36명은 모두 서울, 경기, 인천에서만 발생하는 등 최근 수도권 환자의 발생이 집중되는 상황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역학조사를 계속 수행 중이나,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과 경기 부천 물류센터 등에서 촉발된 지역사회 감염이 수도권의 다중이용시설 등을 통해 연쇄적으로 빠르게 전파되고 있어 역학조사의 속도가 이를 따라잡는 데 어려움을 겪고있다”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인구 밀집도가 높고 유동 인구가 많은 수도권의 경우 이러한 확산세가 계속되어 다수가 밀접한 공간에서 전파되는 경우 대규모 유행도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주민들이 경각심을 가지고 연쇄 감염의 고리를 끊어주셔야 역학조사를 통한 확산 봉쇄에 성공할 수 있다”며 “지금은 방역을 위해 일상의 일정 부분을 양보해야 하는 시기다. 수도권 주민 여러분께서는 다음 주말까지 최대한 약속과 모임을 연기하고, 음식점이나 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 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종교시설의 경우 밀접하여 대화나 찬송 등 식사를 함께하고 비말 전파의 가능성이 큰 소모임을 취소 또는 연기해 주시고, 되도록 비대면으로 전환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며 “대면접촉이 불가피한 경우라면 반드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손 씻기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 주시고 모임 전후의 식사는 삼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수도권 지역의 사업주와 고용주분들께서도 사업장을 운영함에 있어 방역은 기본이며, 이를 지키지 않았을 때 결국 더 큰 문제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명심해달라”며 “사업장 내에서 종사자들이 방역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잘 지켜지도록 관리해주길 바란다. 방역수칙을 지키는 데 소요되는 비용은 사업장 내 직원과 사업장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비용임을 기억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