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9821 0102020060260509821 04 04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6150000 1591086371000

“결국 전투 헬기까지 투입” 시위대 위로 美블랙호크 헬기

글자크기
서울신문

美 백악관 앞 시위대 머리 위로 육군 헬기 저공비행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美 백악관 앞 시위대 머리 위로 육군 헬기 저공비행

화염에 휩싸인 미국 수도 워싱턴DC에 결국 군 전투 헬기까지 투입됐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일(현지시각) 밤 워싱턴DC 차이나타운에서 육군 소속 블랙호크(UH-60) 한 대가 ‘건물 높이 수준’(Rooftop level)으로 낮게 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백인 경찰이 살해한 흑인인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겁주기 위한 무력 행사로 풀이된다.

시위대는 워싱턴D.C.의 차이나타운 지구로 향하고 있었다. 그런데 미 육군 표지를 단 라코타 헬기 한 대가 건물의 옥상 높이 정도까지 저공 비행했다.

이로 인해 흙과 파편이 튀고 사람들 근처 한 나무의 큰 나뭇가지가 떨어졌지만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사람들이 주변으로 흩어졌고 몇 분 후 헬기가 다시 돌아왔다가 사라졌다. 보통 저공 비행 전략은 반란군 등을 흩어지게 하기위해 전투 지역에서 사용된다.

워싱턴 D.C.를 저공비행한 헬기들은 UH-72 라코타와 UH-60 블랙호크로 추정된다. NYT의 기자인 토머스 기번스 네프 기자가 목격한 것은 UH-60 블랙호크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워싱턴DC에 폭동과 약탈을 막기 위한 군대가 배치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NYT는 노스캐롤라이나주 포트브래그 기지에 주둔해있던 군사경찰 200~500명이 워싱턴DC에 배치됐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