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6357 0032020060360536357 04 04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1171656000 1591171670000

세계은행 "코로나19로 6천만명 극도의 빈곤에 내몰릴 듯"

글자크기

맬패스 총재 "세계은행도 위기 극복 위한 역할 할 것"

연합뉴스

세계은행(WB) 총재 데이비드 맬패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계 경제가 홍역을 치르면서 올해 6천만명 이상이 극도의 빈곤을 경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총재는 2일(현지시간) 세계경제전망 보고서 발간 기자회견에서 개발도상국들이 코로나19로 전례 없는 보건 위기와 경제 위기를 경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맬패스 총재는 "특히 빈곤층이 (코로나19에) 가장 많은 상처를 입었다"고 지적했다.

WB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을 막기 위해 실시된 고강도 제한조치들로 다수의 선진국과 신흥공업국, 개발도상국에서 경기침체가 시작됐다.

보고서는 현재진행 중인 경기침체가 투자와 혁신을 감소시키고, 인적자본을 잠식하고, 국제무역과 글로벌공급망을 후퇴시켜 오랜 기간 상처를 남길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보고서는 팬데믹이 장기적으로 잠재성장률과 노동생산성을 낮출 것이고, 이 장기적 영향은 금융위기를 겪는 국가와 유가 하락을 경험하는 에너지 수출국에서 특히 심각하게 나타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맬패스 총재는 앞으로도 더 큰 시련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면서, 투자 촉진을 위해 부채를 투명하게 하고 빈곤층을 위한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하는 등의 다양한 정책수단을 고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난제는 생산적인 금융 인프라를 만드는 것이라면서 "물적자본과 인적자본을 축적할 수 있는 새로운 시스템을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onk02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