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9187 0252020060360539187 02 0201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77893000 1591177919000 related

만취해 운전대에 쇠사슬로 몸묶고 불질렀다....50대 자살소동

글자크기

부산 남구 한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접촉 사고 내고 트럭 안에서 불질러

출동한 경찰들이 불끄고 구조해

만취 상태에서 차를 몰다 접촉 사고를 낸 뒤 운전대와 몸을 쇠사슬로 감고 본인 차량에 불을 지른 50대 남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조선일보

3일 오후1시15분쯤 부산 남구 문현동 한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며 트럭 안에 불을 지른 A(50)씨를 출동한 경찰이 구해내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오후 1시 15분쯤 부산 남구 문현동 한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A씨(50)가 “술에 취해 1t 트럭을 운전하는 것 같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인근 문현지구대 이효재 경장과 성우진 경사가 출동해 2분 만에 현장에 도착, 문제 차량을 발견했다. A씨 트럭은 반대편에서 오는 승용차와 살짝 충돌해 멈춰서 있었다. 그러나 트럭에서 연기가 피어올랐다.

놀란 이 경장이 달려가 화물차 문을 열고 운전석에 있는 A씨를 차 안에서 빼내려 했다. 그런데 A씨가 핸들과 무릎을 쇠사슬로 칭칭 감아 놓은 상태였다. A씨가 조수석에 신나를 뿌리고 라이터로 붙인 불이 갑자기 번졌다. 화염과 함께 엄청난 연기가 피어올랐다. 함께 온 성 경사가 경찰차에 비치된 소화기와 인근 건물 소화기 등을 갖고와 불을 껐고 이 경장이 A씨를 끌어냈다. 30초 가량되는 짧은 순간이었다.

A씨는 경찰에서 “인테리어를 해 주고 대금 580만원을 받지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술을 마시고 차에 시너를 뿌리고 불을 붙였다”고 말했다. A씨는 측정 결과,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A씨를 입건,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주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