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3674 0252020060460543674 01 01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207224000 1591207455000 related

'DJ 유산 논란' 김홍걸 "부모님 명예손상 속상"

글자크기

동교동계 "8억 용처부터 밝혀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이 3일 형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의 유산 분쟁 논란에 대해 "이런 문제로 아버지와 어머니의 명예가 손상되는 게 속상하다"며 "(동교동 사저를 기념관으로 쓰자는) 부모님 뜻에 반드시 따를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한겨레 인터뷰에서 "형제끼리 다투는 모습이 집안과 두 분 어른의 명예를 실추시킬까 봐 구체적 입장문을 낼 생각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두 형제는 김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가 남긴 서울 동교동 사저와 노벨평화상상금을 놓고 분쟁 중이다. 김 의원은 "사저를 기념관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있을 수 없다"며 이 여사 사후 자신 명의로 옮긴 동교동 사저를 이 여사 유언에 따라 기념관으로 쓰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막에 대해 속 시원하게 해명하면 제가 잘못한 부분이 없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게 되겠지만 결국은 집안에 누가 된다"고 했다. 그러나 동교동계 출신 정치권 인사는 "김 전 대통령 기념사업은 김대중기념사업회가 이미 주관하고 있다"며 "김 의원은 이 여사 사후 인출해간 노벨상 상금 8억원을 어디에 썼는지부터 밝히는 것이 순서"라고 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