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4545 0372020060460544545 04 04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60520358 false true false false 1591218546000 1591218554000

‘G7 참가국 확대’ 주장 트럼프 “러시아 초청은 상식”

글자크기

“G7 회의 절반은 러시아에 대한 것”

“일 성사시키려면 푸틴 회의에 참석 시켜야”

헤럴드경제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러시아를 초청하는 것은 상식이라고 밝혔다. G7 정상회의 의제의 상당수가 러시아가 관여돼 있으며, 빠른 해결을 위해서는 러시아가 반드시 회의에 참석해야한다는 주장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참가국 확대 의향을 밝힌 바 있다. 과거 G8 회원국이었던 러시아는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병합 이후 정상회의 참가국에서 제외됐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이래 G8 복원을 모색해왔다.

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G7 정상회의에 초청하는 것과 관련 “그것은 그가 무엇을 했냐의 문제가 아닌 상식의 문제”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회의의 절반이 러시아에 할애되고 있지만 그(푸틴)는 그곳에 없다. 만약 그가 거기 있다면 (문제를) 해결하기 훨씬 쉬울 것”이라면서 “우리가 이야기하는 많은 것들이 푸틴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그저 앉아서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은 ‘자격’이 아닌 ‘상식’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면서 “일을 성사시키려면 푸틴을 회의에 참여시켜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지난달 30일 올해 G7 의장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하순으로 예정됐던 G7 정상회의를 9월 유엔총회 전후나 11월 미 대선 이후로 연기하고, 한국과 러시아, 인도, 호주 등 4개국을 추가로 초청하는 구상을 밝혔다. 또한 G7을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은 패권 경쟁 중인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조치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balm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