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4952 0112020060460544952 04 04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21385000 1591222086000

"中 혐오 용납 못해"…홍콩 감싸다 한발 뺀 영국, 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강기준 기자] [연 680억파운드 무역, 영국기업 투자, 일대일로 프로젝트 등 경제 현안 달려]

머니투데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BBNews=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강행할 경우 홍콩인 300만명에게 시민권을 주겠다고 맞섰지만, 중국과 정면충돌은 피하려는 모양새다.

존슨 총리는 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실은 기고문에서 "홍콩보안법은 홍콩의 자유를 제한하고, 자치를 크게 약화시킬 것”이라면서 “현재 약 35만명이 영국해외시민여권(BNO)을 소지하고 있는데 이 여권이 있으면 비자없이 영국에 6개월 머물 수 있다. 영국 정부 집계로 추가로 250만명이 이를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약 300만명의 홍콩인을 대상으로 영국에서 거주할 권리를 주겠다는 말이다.

1997년 영국이 중국에 홍콩을 반환하기 이전에도 약 300만명의 홍콩 주민이 영국에서 거주할 권리 등이 포함된 영국부속영토시민(BDTC)용 여권을 소지했었다. 하지만 홍콩 반환 이후 이 여권은 비자없이 영국을 방문할 수는 있지만 거주나 노동의 권리는 제외된 BNO 여권으로 대체됐다. 존슨 총리의 발언은 과거 부여했던 거주 권리 등이 담긴 시민권을 다시 부활시키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그는 "홍콩보안법은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정신에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뒤이어 한발짝 물러서는 모양새를 보였다. 존슨 총리는 "영국 시민권 확대와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중국이 국제사회와 협력해 홍콩을 번창하게 한 모든 것을 보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또 같은 날 코로나19 대응 정례 기자회견에서 "자신은 중국에 우호적인 사람이며, 중국인에 대한 공격이나 반 중국 혐오증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배제 여부를 묻자 "영국의 안보를 지킬 수 있는 해법을 원한다"고 답변했다.

전날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중국은 홍콩의 자율성을 존중하고 국제적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면서도 "우리는 중국의 부상을 막으려는 게 아니라 중국을 국제사회의 주도적인 일원으로서 환영한다"고 언급, 발언의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국은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기 전까지만 해도 중국에 공개적으로 친밀한 행보를 보였다. 지난 2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유럽을 향한 투자 확대 의지를 밝히자, 존슨 총리는 "중국을 사랑한다"면서 "영국은 중국 기업들의 투자를 환영하며, 중국의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아래 협력을 강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중국과 영국 간 무역 규모는 총 680억파운드(104조1073억원)에 달한다. 수출입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규모 자체가 상당한 만큼 현재의 경기침체 상황을 감안했을 때 적극적인 반중 행보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2015년 중국으로부터 약속받은 400억파운드 규모의 투자, 이미 시작한 중국의 일대일로 프로젝트,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합류 등도 영국 입장에서 버릴 수 없는 카드다.

황시영 기자 apple1@,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