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2796 0042020060660602796 04 04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448037000 1591451287000

워싱턴DC 군 병력 철수 시작...항의 시위 진정세

글자크기

워싱턴DC 인근 군 병력 원대 복귀 시작

미니애폴리스·세인트폴 야간 통행금지령 해제

미네소타, '목 누르기 체포' 금지 등 개혁안 통과

[앵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12일째 이어졌지만 큰 충돌 없이 평화적으로 진행됐습니다.

수도 워싱턴DC 인근에 주둔했던 군 병력이 철수하기 시작했고, 일부 지역에선 야간 통행금지령도 해제하는 등 시위사태가 진정국면에 접어든 분위기입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뉴욕 브루클린에서 시위대 수천 명이 플로이드의 죽음에 항의해 행진을 벌입니다.

야간 통행금지를 어기고 산발적인 시위가 이어졌지만 큰 충돌 없이 평온하게 진행됐습니다.

[랜디 윌리엄스 / 시위대 : 경찰을 증오하진 않습니다. 나는 약자를 괴롭히는 사람들과 압제자들을 증오합니다. '증오'는 매우 강력한 단어이고, 나는 이 단어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격렬한 시위가 잦아들면서 수도 워싱턴DC 인근에 집결해 있던 군 병력이 부대로 복귀하기 시작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워싱턴DC 인근에 배치된 병력을 원대 복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일부 병력은 워싱턴DC 인근에서 아직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항의시위가 가장 격렬했던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와 세인트폴은 일주일 만에 야간 통행금지령을 풀었습니다.

미네소타주는 경찰의 목 누르기 체포를 금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경찰 개혁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또 캘리포니아주는 경찰의 목 누르기 체포 훈련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과잉 진압으로 물의를 빚은 경찰관에 대한 징계 조치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4일 뉴욕주에서 75살 노인을 밀쳐 중상을 입힌 경찰 2명에 무급 정직 징계가 내려졌습니다.

[마크 폴론카즈 / 에리 카운티 행정관 : 경찰들이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하는 이유입니다. 버펄로 경찰청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해당 경찰들은 정직됐습니다.]

지난달 31일 인디애나주에서 여성 시위대를 곤봉으로 때린 경관 4명에 전보 발령이 났습니다.

잇단 징계 조치에 버펄로 시위진압팀 소속 동료 경찰 50여 명이 동시에 사임계를 내는 등 경찰 내 집단 반발 움직임도 일고 있습니다.

YTN 이교준[kyojo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