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770 0032020060760603770 08 08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84460000 1591484476000

"PC는 게임, 모바일은 동영상"…코로나19에 매체 이용행태 분화

글자크기

3~4월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학생·주부 이용 시간 급증

연합뉴스

[닐슨코리안클릭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의 여파로 PC에선 게임이, 모바일 기기로는 동영상 이용 비중이 크게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4월 PC 서비스별 이용 시간에서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포인트 늘어난 34%로 1위를 차지했다.

포털·검색 서비스는 지난해 26%에서 올해 21%로 감소하며 2위로 내려앉았고, 동영상(22%→16%) 감상이 차지하는 비중도 줄었다.

회사 측은 "등교 연기로 학생들의 가정 내 PC 게임 이용이 급증한 것이 주된 이유"라며 "특히 주중 10~18시 이용 시간 비중이 크게 증가했는데,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이전 대비 외부 활동 요인이 감소하며 PC 게임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반면, 모바일에서는 동영상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모바일 기기에서 동영상 이용 시간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보다 3%포인트 증가한 20%로 1위였다. 다음으로 메신저가 1%포인트 늘어난 15%를 기록했고 게임은 작년 15%에서 1%포인트 줄었다.

연합뉴스

[닐슨코리안클릭 제공]



모바일 동영상 이용 시간대는 주말에서 주중으로, 심야에서 일과 시간대로 이동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코리안클릭은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이후 더 자유로워진 시청 환경이 형성되며 기존에 심야 및 출퇴근 시간대에 집중되었던 모바일 동영상 시청이 여타의 시간대로 분산된 결과"라고 진단했다.

이용자 특성별로 보면 PC와 모바일 모두 전업주부와 학생의 이용시간 증가율이 높았다. 특히 PC에서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는데, 이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부 활동을 자제하면서 고정형 매체인 PC에 대한 접근성이 향상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 조사 결과는 표본을 통해 국내 7~69세 PC·안드로이드·iOS 이용자의 행태를 통계적으로 추정한 수치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