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15016 0522020063061115016 03 0302003 6.1.1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3486000000 1593486120000 대부업 대출규모 반년 감소 2006301645 related

대부업 대출규모 반년새 8천억원 감소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지난해 하반기 국내 대부업체의 대출규모가 반년 만에 8000억원 가까이 줄었다. 일본계 대형대부업자의 영업중단 등으로 대출규모와 차주수가 모두 감소한 영향이다.

뉴스핌

[사진=금융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대부업체의 대부잔액은 15조9000억원으로 반년 전(2019년 6월 말)보다 8000억원 감소했다.

전체 대출규모가 줄어든 것은 일본계 대형대부업자 영업중단과 주요 업자의 영업전환 그리고 대출심사 강화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위에 따르면 해당 기간 대형 대부업자의 대출잔액은 14조원에서 13조1000억원으로 9000억원 감소했다. 반면 중소형 대부업자의 경우 2조8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000억원 증가했다.

주요 대부업체가 영업을 전환한 점도 영향을 끼쳤다. 웰컴저축은행, 오케이저축은행 등은 저축은행 인수 후 영업의 전제조건으로 대부업 잔액을 줄여나가기로 금융당국과 협의한 바 있다.

전체 거래자수도 감소하는 추세다. 지난해 12월 말 대부업체 거래자수는 177만7000명으로 반년 전보다 23만명 감소했다.

지난해 하반기 말 등록 대부업체는 8354개를 기록했다. P2P연계대부업자 신규 등록 영향으로 17곳이 대부중개업으로 65곳이 신규로 추가됐다.

전체 대출잔액 중 신용대출 비중은 56%(8조9000억원), 담보대출은 44%(7조원)를 기록했다. 담보대출 비중은 지난 2015년 말(15.2%)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다.

채권매입추심업자는 전분기 대비 70곳이 감소했다. 등록 및 보호기준 요건 강화 등 지속적인 규제강화의 영향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최고금리 인하 등 제도변화가 대부업자의 영업환경과 저신용자 신용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분석·모니터링하겠다"며 "특히 대부이용자 보호를 위해 최고금리 위반, 불법추심 등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를 집중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rpl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