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5164 0522020070261175164 02 0205001 6.1.15-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58500000 1593658559000

유은혜 부총리 "50인 이상 유치원·어린이집 전수조사…대전·광주 확진자 예의주시"

글자크기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사고와 관련해 "전국 50인 이상 원아가 있는 유치원 및 어린이집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일 서울 교육시설공제회관에서 열린 등교수업 준비지원단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5.31 dlsgur975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초 등교수업 준비지원단 회의는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주재하지만, 최근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사건, 대전과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 등 상황으로 유 부총리가 주재했다.

이날 유 부총리는 "식중독 의심 환자 발생 시 교육청과 지역 보건당국은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핫라인을 확실하게 구축해 공조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학교급식 종사자를 상대로 특별 위생·안전 교육이 강화되도록 각별히 조치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는 116명이 집단 식중독 증상을 보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중 58명은 장 출혈성 대장균 양성 판정을, 16명은 이른바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 증상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유 부총리는 "질병관리본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경기도교육청 등과 협력해 철저한 원인 규명을 할 것"이라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최근 대전에서 발생한 첫 교내 확진 의심 사례에 대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첫 학교 내에서의 '2차 감염' 의심 확진자가 나오면서 학교 14곳이 등교수업을 전면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또 해당 확진자가 나온 대전 동구 지역 관내 모든 유치원과 초등·특수학교 59곳은 오는 10일까지 원격수업을 진행키로 했다.

유 부총리는 "확진학생이 방문한 학원 2곳과 개인과외교습소 2곳은 오는 12일까지 휴원 또는 폐원 조치를 했다"며 "대전 동구의 학원 109곳도 오늘 5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광주는 지역 내 확진자 급증으로 모든 초·중·고·특수학교 318개교에 대해 오는 5일까지 등교수업을 전면 중단하고 온라인수업으로 전환했다.

이에 대해 유 부총리는 "이번 주말까지가 감염 위험도 관리를 위한 중요한 시점"이라며 "감염 사례가 없는 다른 시도에서도 언제든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항상 예의주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wideopenpen@gmail.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