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1432 0252020070361211432 02 0204002 6.1.15-RELEASE 25 조선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593759364000 1593782884000

윤석열에 각 세웠던 이성윤, 검사장 회의 불참

글자크기
조선일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한 대응안을 논의하기 위해 3일 전국 검사장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고검장, 지검장뿐만 아니라 고검 차장 등 전국 검사장들이 대부분 참석했다. 그러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대검의 요청에 따라 참석하지 않았다.

이날 회의는 오전 10시쯤 대검 8층에서 고검장 회의가 진행된 데 이어, 오후 2시부터는 수도권 지역 지검장들이, 오후 4시부터는 수도권 외 전국 지방청 지검장들이 논의를 시작한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다.

추 장관은 2일 대검에 ‘검·언 유착 의혹 사건’ 관련 수사의 적정성을 따지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중단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했다. 일각에선 윤 총장이 수사자문단 소집은 중단하지만, 현재 수사팀을 배제하는 특임검사 카드를 꺼내 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자 법무부는 3일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 공문은 이미 상당한 정도로 관련 수사가 진행됐고, 통상의 절차에 따라 수사팀이 수사의 결대로 나오는 증거만을 쫓아 오로지 법률과 양심에 따라 독립적으로 공정하게 수사하라는 취지”라며 “일각에서 주장되는 수사팀 교체나 제3의 특임검사 주장은 이미 때늦은 주장이다. 그 명분과 필요성이 없음은 물론, 장관의 지시에 반하는 것”이라고 밝히며 사전 차단에 나서기도 했다.

대검은 이날 검사장 회의가 의결기구 아닌 간담회 형식의 의견수렴 절차라는 입장이다. 검사장들 간 의견이 엇갈릴 경우 윤 총장이 숙고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 대검 측은 회의가 종일 진행되는 만큼 수사지휘 수용 여부를 포함한 윤 총장의 최종 입장이 이날 중으로 나오기는 어렵다고 했다.

[김아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