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2683 0362020070861292683 04 0401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94159200000 1594159211000

WHO, 코로나19 공기전파 가능성 인정…"증거 늘어나"

글자크기
"혼잡·폐쇄된 특정 환경에선 가능…증거 수집·해석 필요"
한국일보

스위스 제네바의 세계보건기구(WHO) 본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공기로 전파될 가능성에 대해 인정하고 분석하는 중이라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세계 32개국 과학자 239명은 앞서 WHO에 공개서한을 보내 '공기 전파(에어로졸) 또한 주요 감염 경로로 다뤄야 한다'며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수정하라고 촉구했다.

미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베네타나 알레그란치 WHO 감염통제국장은 이날 저녁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 분야에서 새로 나타나는 증거가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공공장소, 특히 혼잡하고 폐쇄돼 환기가 잘 안 되는 매우 특정한 환경에서는 공기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증거를 수집하고 해석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는 이 증거에 열려 있어야 하며 전염 방식 및 예방책과 관련해 그 의미를 이해해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우리는 비말(침방울) 뿐만 아니라 공기 전파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왔다"라며 "전염을 멈추려면 종합적인 방역 대책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WHO는 조만간 코로나19 전염 방식에 대해 그동안 연구한 것을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 과학자 역시 "일련의 증거가 계속해서 늘고 있으며 우리도 조정하고 있다"라며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당연히 공중 보건 지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WHO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주요 전파 경로가 비말이라는 견해를 고수, 공기감염은 에어로졸 등을 생성시키는 의료 시술에서만 가능하다고 설명해왔다. 에어로졸은 비말에 섞인 바이러스가 수분 증발로 가벼워져 미세한 침방울의 형태로 공기 중에 혼합돼 떠다니는 것을 일컫는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