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2831 0432020070861292831 04 0401001 6.1.15-RELEASE 43 SBS 57702176 true true false false 1594159892000 1594186620000

미국, WHO 탈퇴 통보…코로나19 국제 협력 난항 우려

글자크기

5월 말 '관계 단절' 선언 후 한 달여 만

<앵커>

미국이 세계보건기구 WHO를 탈퇴한다고 유엔에 공식 통보했습니다. 중국 편만 든다고 비난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관계를 끊겠다고 하더니 진짜로 해버린 것입니다. WHO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아직 정점에 이르지 않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상황이 더 안 좋아질 수도 있다는 이야기인데, 국제사회 협력에 큰 구멍이 생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김윤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 상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스 의원은 트윗을 통해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 대유행 와중에 미국을 세계보건기구, WHO에서 공식 탈퇴시켰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외신들은 미국 정부가 UN에도 같은 통보를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WHO가 중국 편을 들다 코로나19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며 강하게 비난해 왔습니다.

5월 말에는 WHO와의 관계 단절을 선언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지난 5월 29일) : 우리는 오늘부터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를 단절하고, WHO에 지원하던 기금을 별도의 긴급한 국제적 공중 보건 수요에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후 한 달여 만에 공식 탈퇴가 이뤄진 것인데, WHO에 가장 많은 자금을 지원하던 미국이 탈퇴함에 따라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사회의 협력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기준으로 약 4천900억 원, WHO 연간 예산의 15%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원했습니다.

UN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유행 속에 미국이 WHO와의 관계를 단절하면서 국제사회는 물론 미국인들도 더 위험한 상황에 빠지게 됐다고 비판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윤수 기자(yunsoo@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