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2544 0042020070861312544 01 01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4192732000 1594193176000

비건 "남북 협력 강하게 지지...북한 방문 위해 온 것 아냐"

글자크기

이도훈 "대화 재개 방도 논의…美, 유연한 입장"

비건 "한국의 남북 협력 목표 노력, 강하게 지지"

한미 차관 전략대화…굳건한 한미동맹 강조

[앵커]
한국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미국은 남북 협력을 강하게 지지한다면서도, 북한을 만나기 위해 온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조속한 시일 안에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방도에 대해 한미가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장아영 기자!

비건 부장관이 북한에 어떤 메시지를 낼 것인지 가장 관심이었는데, 어떤 말을 했습니까?

[기자]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가 끝난 뒤 이도훈 본부장과 비건 부장관이 나란히 서서 약식 회견을 했습니다.

질의 응답은 없었고, 이도훈 본부장이 먼저 협의 내용을 요약하고 비건 부장관이 북한을 향한 공개 발언을 하는 식이었는데요.

이도훈 본부장은 먼저, 대화 재개를 위한 방도를 논의했다면서 미국이 북한과 대화를 재개할 때 유연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다시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이도훈 /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우리는 현 상황에 비춰서 조속한 시일 내에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그런 방도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습니다. 저는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만이 유일한 방법이고 이를 위해서 한미는 조속한 재개를 위해 전력을 다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앞서 언급한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방도로는 8월에 있을 한미연합훈련 축소나 연기 등이 논의됐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비건 부장관은 같은 자리에서, 미국은 남북 협력 목표를 달성하려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도울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하지만 몇 가지 확실하게 해둘 것이 있다면서, 이번 방한은 북한을 방문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최근에 북한이 미국과 만날 생각이 없다고 밝힌 담화를 봤는데 다소 이상하다며, 자신은 북한 방문을 요청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이 갈 길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나 존 볼턴 전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의 뜻으로 정해지는 것이 아니고, 지난 2년간 있었던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들을 바탕으로 정해진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자신을 상대할 카운터파트를 임명하라고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스티븐 비건 / 미국 국무부 부장관 : 김정은 위원장이 이 같은 이슈를 협상하기 위해 준비되고 권한 있는 카운터파트를 임명한다면 바로 그 순간 우리는 만날 준비가 될 것입니다.]

[앵커]
비건 부장관은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세영 1차관과도 만나서 대화를 나눴죠?

[기자]
그렇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강 장관을 예방하는 것으로 오늘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두 사람은 전날 오산 공군기지에서 미국 대표단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추가로 받은 것을 언급하며, 서로의 방역 노력에 감사를 나타냈습니다.

알렉스 웡 대북특별부대표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함께 자리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뒤이어 조세영 1차관과 한미 차관전략대화를 가졌고, 이어진 약식회견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반도 평화 진전을 올해 만들어내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의 발언 잠시 들어보시죠.

[조세영 / 외교부 1차관 : 비건 부장관의 방문은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하에서도 한미 양측이 긴밀히 소통하고 굳건히 공조하려는 의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스티븐 비건 / 미국 국무부 부장관 : 당연히 한반도 평화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우리는 계속 한국과 긴밀히 공조하고 관여해서 올해 안에 진전을 이룰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한미 워킹그룹에 대해서는 공개적인 언급이 없었지만, 협의 중에 논의는 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내일 청와대에서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을 만나고 오후에 일본으로 떠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외교부에서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